2022-10-07 17:17 (금)
인천시청 앞 미래로, 문제 해결방안 모색
상태바
인천시청 앞 미래로, 문제 해결방안 모색
  • 김상섭
  • 승인 2022.09.23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정온화사업, ‘시정혁신 준비단’ 제10차 전체회의 개최
미래로 교통정온화 사업 조감도.(사진= 인천시 제공)
미래로 교통정온화 사업 조감도.(사진= 인천시 제공)

[인천=동양뉴스] 김상섭 기자 = 인천시는 미래로 교통정온화 사업의 추진현황과 문제점 및 대응 방안 등을 논의했다.

23일 인천시(시장 유정복)는 공감회의실에서 시정혁신 준비단 제10차 전체회의를 개최해 미래로 교통정온화 사업의 추진현황과 문제점 및 대응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교통정온화(Traffic Calming) 사업은 보행자 안전향상과 교통사고 감소를 위한 교통정온화 시설확산을 위해 국토교통부가 제정한 ‘교통정온화시설 설치 및 관리지침’에 따라 시행한다.

인천시는 지난해 10월부터 시청 정문앞 길이 450m, 폭 50m 규모의 미래로 교통정온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1단계 토목공사는 지난해 10월에 시작돼 올해 8월에 완료됐으며, 2단계 경관개선사업은 오는 10월말 완료할 예정으로 총사업비는 37억원이다.

이번 공사의 골자는 보도를 기존 8m에서 15~20m로 확장하고, 차도는 반대로 기존 6차로에서 2~4차로로 축소시켜 보행자 중심의 도로를 건설하는 것이다.

그러나 그동안 미래로 교통정온화 사업은 여러 문제점 중 첫 번째는 차도가 기존 왕복 6차로에서 2차로로 축소됨에 따라 차량 주행속도가 감소되고 교통정체가 심해진다는 논란이다.

특히, 공사기간 중 출퇴근 시간과 공휴일 미래로 주변 차량 교통 정체가 집중되면서 이로 인해 인근 지역까지 극심한 교통체증이 발생하기도 했다.

두 번째는 미래로 주변 소상공인들의 조업주차 공간이 마련되지 않아 인근 상인들로부터 많은 민원이 제기된 점이다.

공사 착공 전 경찰청과 사전협의 단계에서 교통사고 및 불법 주정차 문제가 예상돼 반영되지 않아 주변 상인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세 번째는 자전거 이용자수 대비 자전거도로 폭이 과다하게 설치됐다는 지적으로 착공 전 도로교통공단의 자문을 받아 폭 3m를 반영한 것이다.

늘어난 자전거도로 폭만큼 상대적으로 차도와 보도 폭이 지나치게 축소된 것은 아니냐는 의견도 있었다.

이에 대해 소관부서인 인천시 도로과는 “토목공사중 불가피하게 일부 구간에서 교통정체 등이 발생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최근 출퇴근 시간대에 교통현황을 조사한 결과 극심한 정체는 발생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시민들과 주변상인 등 도로주변 이용자들의 불편을 최소화시킬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해 필요시 개선방안을 강구하겠다는 입장이다.

유권홍 시 시정혁신준비단장은 “그동안 차량 중심으로 운영되던 도로를 친환경, 보행자 친화적인 도로로 조성하고자 하는 취지에는 적극 찬성한다”고 말했다.

다만 “공사 추진으로 도로를 이용하는 일반시민들과 주변상인들이 여러 불편 사항을 겪고 있다”고 덧붙였다.

따라서 ”소관부서에서는 입법 논의된 사항을 반영해 실현 가능한 대책을 조속히 마련하고 시행해 시민들이 더이상 불편을 겪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