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9 18:23 (목)
화물연대 파업 8일째, 품절주유소 33곳…정유업계 업무개시명령 발동 검토
상태바
화물연대 파업 8일째, 품절주유소 33곳…정유업계 업무개시명령 발동 검토
  • 서다민
  • 승인 2022.12.01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산업부 제공)
산업통상자원부 박일준 제2차관은 1일 대한석유협회에서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와 관련해 ‘정유업계 업무개시명령 실무 준비회의’를 긴급 개최했다. (사진=산업부 제공)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 박일준 제2차관은 1일 대한석유협회에서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와 관련해 ‘정유업계 업무개시명령 실무 준비회의’를 긴급 개최했다.

산업부에 따르면 이날 회의에는 정유 4사(SKE, GSC, HDO, S-OIL), 대한석유협회, 주유소협회, 석유유통협회 등 업계와 석유공사, 농협, 송유관공사 등 유관기관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업무개시명령 발동에 필요한 법적 요건 등을 사전 검토하고, 필요 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상황을 점검하는 한편,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 장기화로 인한 업계 피해 현황을 확인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8일차인 이날 오전 8시 기준, 전국 품절주유소는 33개소로 확인되고 있다. 이는 전일 오전 8시 기준 23개소에 비해 10개소 증가한 수치이다.

특히 수도권 외에도 충남 4개소, 강원 1개소, 전북 1개소에서 품절현상이 발생하는 등 집단운송거부로 인한 업계 피해가 점차 확대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산업부는 ‘정유업계 비상상황반’을 지속 운영하면서 정유공장 및 저유소 등 주요 거점별 입·출하 현황 및 품절주유소 현황 등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군용 탱크로리(5대), 농·수협 탱크로리(29대) 등 대체 운송수단을 긴급 확보했다.

아울러 관계부처, 유관기관 및 업계와 추가 대체 운송수단 확보를 위한 협의를 지속하는 등 품절주유소 확대를 방지하기 위해 총력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박일준 차관은 모두발언을 통해 “정부는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로 인해 일부 주유소에서 품절현상이 발생하는 상황을 매우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며 “화물연대의 조속한 업무 복귀를 촉구하며, 집단 운송거부로 인한 국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정유분야 업무개시명령 발동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강구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