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7 17:57 (수)
[한중교류] 中 구이양-韓 군산 자매도시 관계 수립 의향서 체결
상태바
[한중교류] 中 구이양-韓 군산 자매도시 관계 수립 의향서 체결
  • 서정훈 기자
  • 승인 2023.05.29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화/서울=동양뉴스] 서정훈 기자 = 지난 26일 중국 구이저우(貴州)성 구이양(貴陽)시에서 열린 '2023년 중국 국제빅데이터산업박람회'가 28일 폐막했다. 이날 구이양시와 전북도 군산시가 자매도시 관계 수립 의향서를 체결했다.

마닝위(馬寧宇) 구이양시 시장은 구이양시가 빅데이터 산업을 심화하고 국제 우호 도시에 풍부한 응용 시나리오와 컴퓨팅 파워 지원을 제공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국제 우호 도시가 '중국의 데이터 밸리' 건설에 참여하는 것을 환영하며 컴퓨팅 파워를 함께 발굴하고 스마트 도시 건설을 추진해 도시가 세계 각국 사람들에게 혜택을 안겨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전했다.

장징핑(張敬平) 구이저우성 부성장은 구이저우성이 100개 이상의 도시와 국제 우호 도시 및 우호 교류 도시 관계를 맺었으며 해당 도시들은 5개 주 50개 이상의 국가에 있다고 전했다. 구이저우성은 충남도와 우호 성(省) 관계를 맺어 스포츠·문화·농업·경제 등 분야에서 적극적으로 협력해 왔다.

[신화통신=동양뉴스] 전형식 충남도 행정부지사가 지난 26일 국제 우호 도시 스마트 도시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신화통신=동양뉴스] 전형식 충남도 행정부지사가 지난 26일 국제 우호 도시 스마트 도시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전형식 충남도 행정부지사는 국제 우호 도시 스마트 도시 포럼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했다. 그는 충남도가 디지털 기술을 산업·환경·사회복지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하고 있으며 약 2000개의 제조업 기업이 사물인터넷(IoT)·인공지능(AI) 등 디지털 기술을 통해 스마트 공장을 구축했다고 설명했다.

구이저우성은 중국 최초의 빅데이터 종합 시험구로, 구이양시는 '중국의 데이터 밸리'로 불린다. 중국 국내외 빅데이터 산업의 교류 및 협력을 촉진하기 위해 이번 박람회는 처음으로 국제 우호 도시 전시 구역을 설치했으며 구이저우성 및 구이양시의 13개 국제 우호 도시 및 우호 교류 지역은 빅데이터, AI, 데이터 센터, 스마트 도시 등 성과를 보여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