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9 17:58 (화)
서울시, 1만7천여 재난취약가구 안전점검 실시
상태바
서울시, 1만7천여 재난취약가구 안전점검 실시
  • 오윤옥 기자
  • 승인 2012.05.08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으로 몸이 불편한 노약자, 중증장애인 등 생활안전에 소홀한 재난취약가구들도 내 집 안전을 위해 무상으로 안전점검 및 정비를 받을 수 있다.

서울시는 2007년부터 추진해온 재난취약가구 안전점검 사업을 올해 더 확대하여 보다 많은 시민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한다고 밝혔다.

시는 2007년부터 5년여 동안 재난취약가구 11만 8천여 가구에 대한 안전점검 및 정비를 실시하였으며, 올해는 10월말까지 1만7천여 가구의 안전점검 및 정비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대상가구 선정은 먼저, 동 사회복지 담당자를 통해 기초생활수급자 가구 명단을 확보하고 주택의 전기, 가스 등 노후화 정도, 정비의 시급성 정도 등을 점검하여 주택 시설상태를 구분한다.

기초점검 결과 정비가 시급한 가구를 동에서 파악 후 자치구에 대상가구를 추천하며, 자치구는 추천받은 대상가구 중 자체 심사를 거쳐 사업대상 가구를 선정했다.

대부분 몸이 불편하거나, 경제적 자활능력 부족 등으로 노후 환경에 거주하여 사고위험이 노출된 재난취약가구들이다.

점검사항으로는 전기, 가스, 보일러, 소방 등 재난발생 가능성이 높은 노후한 시설물로 노후시설 자재는 ‘11년 7월 이후 성능이 향상된 제품으로 교체하고, 시급히 개선이 필요한 시설은 개·보수한다.

가스사고 예방을 위한 타이머콕, 단독 경보형 감지기, 소화기 등 재난발생 가능성이 높은 시설물에 대해 집중 점검한다.

무엇보다 올해는 더 많은 예산을 확보하여 더 많은 가구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가구당 약 6만원~15만원까지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되었다.

‘07년~‘11년까지는 국비와 시비를 1:1 매칭으로 진행하였으나, 올해는 시가 국비의 약4배 이상을 지원하는 등 생활안전 강화에 힘쓰고 있다.

또한, 시는 자치구별로 전기, 가스, 소방 등 분야별 전문가 및 경력자들로 구성된 ‘안전복지컨설팅단’을 선정한다.

자치구 단위로 사전 합동교육을 받은 ‘안전복지컨설팅단’은 대상가구를 직접 방문하여 지역·가구의 위험요인을 파악하고, 위험요소 제거 및 방지·방안을 강구하는 등 안전자문을 실시한다.

무엇보다 이들은 대상가구에 대한 재난예방 홍보 책자, 생활안전 관련 매뉴얼 등 재난예방 및 생활안전에 도움을 주는 안전교육도 함께 실시한다.

전기·가스·보일러 안전사용법, 화재예방, 가스누출 방지 등 자체 안전점검 매일 실시 등을 상세하게 설명한다.

점검 및 보수가 끝나면 수혜가구에 대한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고 개선점을 보안하여 사전 안전성 강화를 위해 노력한다.

2011년 사업대상 가구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90%이상이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최근 4년간 점검 받은 기초생활수급 가구의 화재발생률도 낮아졌다.

신상철 서울시 도시안전과장은 “우리 생활주변에는 재난을 일으킬 위험요소가 너무나 많다며, 노후시설 사전점검 및 보수를 통해 재난위험요소를 제거하는 등 사회적 약자들도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안전한 도시 서울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