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7 17:57 (수)
유인촌, 취임 후 첫 산업현장 행보…영상콘텐츠·게임업계 만난다
상태바
유인촌, 취임 후 첫 산업현장 행보…영상콘텐츠·게임업계 만난다
  • 서다민
  • 승인 2023.10.23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인촌 신임 문체특보.
유인촌 문체부 장관.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는 유인촌 장관이 23일 콘텐츠 제작사 ㈜래몽래인 사무실에서 영상콘텐츠업계 관계자를 만나 현장 의견을 청취하고 영상콘텐츠 산업 육성 방안을 논의한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에는 시제이이엔엠(CJ ENM) 등 기업과 한국방송영상제작사협회 등 협회·단체 및 한국콘텐츠진흥원 등 공공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유인촌 장관은 취임 이후 첫 산업 현장 행보로 영상콘텐츠 산업 현장을 방문하는 만큼 콘텐츠 산업을 국가전략산업으로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담아 이번 간담회를 마련했다고 문체부는 전했다.

유 장관은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의 세계적 확산 등으로 인해 영상콘텐츠 산업이 격변을 겪고 있는 가운데 환경변화에 대응하고 우리 산업의 경쟁력을 한층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의견을 나눌 계획이다. 특히 세계 시장에서 지식재산(IP) 확보 협상력을 높이고, 침체된 한국영화산업에 활기를 불어넣을 방안도 다룰 예정이다.

유 장관은 “결국 콘텐츠의 경쟁력이 세계 시장에서의 IP 협상력이며, 이는 창의성에서 비롯되는 만큼 창작자의 권리를 더욱 강화하는 방안도 함께 고민하겠다”며 “변화하는 영상콘텐츠 산업의 패러다임에 맞춰 정책의 틀도 다시 짜겠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영상콘텐츠 산업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투자 확대, 제작사 역량 강화, 신규인력 양성 등을 위해 힘쓰는 한편, 전반적인 산업 지원체계도 다듬어나갈 계획이다. 또 창작자-제작사-플랫폼 등과 함께 콘텐츠 창작에 대한 합리적인 보상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논의할 방침이다.

유 장관은 이어 글로벌게임허브센터(판교)에서 게임업계 청년들을 만난다. 이번 간담회는 장관 취임 후 첫 번째 게임업계 현장 행보로, 유 장관은 케이(K)-게임으로 새로운 도전에 나선 청년 개발자와 창업자, 노동조합원, 게임인재원 학생 등 다양한 청년들과 소통하며 게임산업의 새로운 발전 방향 등을 논의한다.

간담회에는 게임인재원 이유나·박기빈 학생, 라이터스 정희범 대표, 에브나게임즈 조현기 대표, 페퍼스톤즈 하수영 대표, 유닉온 장누리 대표, 네이션에이 유수연 대표, 그램퍼스 김지인 대표, 민주노총 화섬식품노조 배수찬 넥슨지회 지회장, 엔씨소프트 노동조합 송가람 지회장, 케이퍼스 고성진 대표, 넥슨코리아 한재호 개발전략그룹장, 엔씨소프트 넥스트웨이브 프로덕션 서민석 센터장, 네오위즈 신작개발그룹 박성준 본부장, 한국콘텐츠진흥원 조현래 원장, 한국게임산업협회 강신철 협회장 등이 참석한다.

유 장관은 취임사에서 “우리를 둘러싼 환경은 빠르게 변화하고 있지만, 변하지 않는 진리는 현장에 답이 있다”며 현장과의 소통을 강조한 바 있다. 문체부는 이번 간담회를 통해 창업 지원, 인재 양성, 종사자 노동 환경, 수출 활성화 등 게임 정책에 전반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고, 이를 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