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2-05 17:49 (화)
경기도, 휴·폐업 신고 뒤 사이트 운영한 통신판매업체 7606곳 적발
상태바
경기도, 휴·폐업 신고 뒤 사이트 운영한 통신판매업체 7606곳 적발
  • 허지영
  • 승인 2023.11.20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청 광교신청사 전경(사진=경기도청 제공)
경기도청 광교신청사 전경(사진=경기도청 제공)

[경기=동양뉴스] 허지영 기자 = 경기도는 국세청에 휴·폐업 신고를 하고도 여전히 사이트를 운영 중인 통신판매업자 7606곳을 적발했다고 20일 밝혔다.

경기도 소비자안전지킴이는 지난 5~10월 온라인 통신판매사업자에 대한 모니터링을 추진했다.

대상은 국세청에 영업 신고를 한 통신판매사업자 중 판매 방식이 온라인인 도내 사업자 17만5380개다.

휴·폐업 신고 후에도 사이트를 운영하는지 여부와 국세청에 신고한 사업자 정보와 누리집의 사업자 정보 일치 여부를 주로 점검했다.

휴·폐업 신고 후 사이트를 운영하거나 사업자 정보가 불일치 하는 경우, 문제 해결이 어려워져 피해가 발생할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점검 결과 국세청에 휴·폐업을 신고한 사업체 4만5133개 중 7606개(16.5%)가 여전히 사이트를 운영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영업 중인 사업자 13만247개 중 절반에 달하는 6만8565개(52.6%)는 누리집에 기재된 상호, 대표자명, 전화번호 등 표시 정보가 국세청에 신고한 정보와 달랐다.

도는 시군을 통해 해당 사업자에 대한 직권말소나 자진 폐업신고 요구 등 시정조치를 요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