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0 18:02 (목)
인천시장-군·구청장, 하남 유니온파크 견학
상태바
인천시장-군·구청장, 하남 유니온파크 견학
  • 김상섭
  • 승인 2024.04.02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원순환센터 인식 개선, 지역 특화 자원순환센터 확충 모색
​유정복 인천시장이 2일 군·구 단체장과 하남 유니온파크 방문해 관계자에게 운영현황 등을 보고받고 있다.(사진= 인천시 제공)​
​유정복 인천시장이 2일 군·구 단체장과 하남 유니온파크 방문해 관계자에게 운영현황 등을 보고받고 있다. (사진= 인천시 제공)​

[인천=동양뉴스] 김상섭 기자 = 유정복 인천시장이 군·구단체장 및 공무원들과 자원순환센터를 견학하며 인식개선에 나섰다.

2일 인천시는 유정복 시장이 군·구 단체장 및 공무원들과 자원순환센터 인식을 개선하고 특화된 자원순환센터 확충방안을 찾기 위해 하남 유니온파크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은 지난달 12일에 개최한 ‘시장-군수·구청장 정책회의’에서 유정복 시장이 군·구 단체장들에게 제안하면서 마련됐다.

이에 따라 김찬진 동구청장, 이영훈 미추홀구청장, 이재호 연수구청장, 박종효 남동구청장과 강범석 서구청장 등 단체장과 자원순환센터 확충담당 공무원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하남 유니온파크는 반경 300미터 안에 대규모 아파트단지와 상업시설이 밀집돼 있으며, 지상에는 다목적 체육관, 게이트볼장 같은 주민편익시설이 조성돼 있다.

그리고 하루 평균 48톤의 생활폐기물을 처리할 수 있는 소각시설을 비롯해 음식물자원화시설, 하수처리시설 등이 모두 지하에 설치돼 있다.

또, 물놀이 시설, 생태연못을 비롯해 하남시 전경을 볼 수 있는 105m의 유니온타워(전망대) 등의 공원화 시설을 조성함으로써 역발상을 한 폐기물처리시설의 모범사례로 꼽힌다.

센터 50m 거리에는 대규모 아파트단지, 바로 옆에는 스타필드가 위치해 있으며, 당초 건립 당시에는 주민들의 반대가 심했었다.

그러나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주민들이 원하는 물놀이 시설, 체육시설 및 전망대 등 다양한 주민편익시설을 조성, 주민수용성 확보와 지역경제 활성화 등 일석이조 효과를 보고 있다.

유정복 시장은 “소각시설이 더이상 협오시설이 아님을 시설을 직접 보고 나니 다시 한번 확인했다”고 소회를 밝힌 바 있다.

유정복 시장은 지난 2월에도 친환경 소각장으로 각광받는 프랑스 이쎄안 소각장과 덴마크 아마게르바케 소각장을 직접 다녀온 바 있다.

이번 하남 유니온파크를 구청장들과 함께 둘러본 유정복 시장은 “이제는 자원순환센터가 더 이상 기피시설이 아니라 지역의 발전을 이끄는 랜드마크 시설”이라면서 “앞으로는 군수·구청장들과 함께 주민들께도 자원순환센터가 친환경 시설이라는 이해를 높이도록 다양한 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이달 말부터 자원순환센터 방문을 원하는 주민을 대상으로 월 2회 내외 ‘자원순환센터 견학프로그램’을 운영, 자원순환센터 인식 개선을 적극 시행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