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1 16:08 (일)
전남 고흥군, ‘전남에서 살아보기’ 프로그램 본격 시작
상태바
전남 고흥군, ‘전남에서 살아보기’ 프로그램 본격 시작
  • 강종모
  • 승인 2024.04.03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고흥군 제공)
(사진=고흥군 제공)

[고흥=동양뉴스]강종모 기자 = 전남 고흥군(군수 공영민)은 올해 ‘전남에서 살아보기’ 사업에 선정된 금산면 상하촌마을과 남양면 선정은하수&꼬막마을에서 농촌체험 프로그램을 지난 1일부터 본격 운영했다고 밝혔다.

‘전남에서 살아보기’는 도시민이 농촌으로 이주하기 전 3개월 동안 농촌에 거주하면서 농촌문화를 이해하고, 마을 주민과 상호 교류하는 프로그램을 제공해 성공적인 귀농어·귀촌을 돕는 사업이다.

고흥군 금산면 ‘상하촌마을’과 남양면 ‘선정은하수&꼬막마을’은 지난달 말까지 참가자를 모집한 결과 서울·경기·대전 등에서 거주 중인 13명이 선정돼 입소했다.

고흥군 금산면 ‘상하촌마을’에서는 참가자 7명이 지역 정보 습득과 이해, 일자리 연계 등 일반적인 귀촌 생활을 체험하는 귀촌형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그리고, ‘선정은하수&꼬막마을’은 귀농형 프로그램으로 구성해 영농과 어업 체험뿐만 아니라 지역 탐색, 주민과의 교류 활동, 재능 나눔 등을 참가자 6명이 3개월간 참여하게 된다.

‘상하촌마을’ 전남에서 살아보기 오리엔테이션에 참석한 송민철 고흥군 인구정책실장은 “고흥군에 오신 것을 환영하며, 프로그램에 적극 참여해 농촌 생활을 충분히 겪어보시고 귀농·귀촌에 도움이 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고흥군은 권역별 공공임대주택 조성, 귀농·귀촌 행복학교 운영, 가업 승계 청년 지원, 귀농어·귀촌인 사후관리 모니터링 추진 등 다양하고 차별화된 정책들을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