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0 18:02 (목)
인천시, 섬마다 차별화된 콘텐츠 발굴 나서
상태바
인천시, 섬마다 차별화된 콘텐츠 발굴 나서
  • 김상섭
  • 승인 2024.04.03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역 추진, 권역별 연구자료로 선도사업과 부가사업 등 발굴
지난해 여름 덕적도에서 개최된 주섬주섬 음악회 행사전경.(사진= 인천시 제공)
지난해 여름 덕적도에서 개최된 주섬주섬 음악회 행사 전경.(사진= 인천시 제공)

[인천=동양뉴스] 김상섭 기자 = 인천시(시장 유정복)가 섬마다 차별화된 콘텐츠를 발굴, 관광 활성화 방안을 모색한다.

3일 인천시는 인천 섬 만의 차별화된 콘셉트 설정과 사업발굴을 위한 ‘거점 섬 활성화 방안 수립 용역’을 이달중 착수해 약 3개월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용역은 인천 섬 관광 산업을 활성화해 인구소멸을 극복하고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넣기 위한 것으로, 서해5도권, 강화권, 덕적·자월권 등 권역별 연구자료 바탕으로 시행된다.

특히, 기존 사업에 대한 확장성에 초점을 맞춰, 기본구상을 하고 선도적 사업과 부가적 사업에 대한 실행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인천시는 인천 섬 관광 활성화를 위해 생태·역사·문화 자원을 활용한 지역경제 활성화, 주민 정주 환경 개선, 섬 관광상품 운영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해는 문화체육관광부 공모사업으로 백령도가 ‘가고 싶은 K-관광 섬’으로 선정돼 90억원의 사업비를 지원받게 됐다.

또, 자월도 천문과학관이 내년도 개관을 앞두고 있는 등 주요 섬들의 크고 작은 관광개발 사업들이 활발히 추진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섬 마다의 특성과 방문객의 기호를 고려한 맞춤형 개발이 더욱 필요한 시점이라고 보고 있다.

앞서, 지난달 27일 군·구 섬 업무 담당자와 전문가 등이 참여한 ‘인천 섬 관광 활성화를 위한 워크숍’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인천시와 군·구 섬 업무 담당자들은 협력 네트워크 구축을 통한 상호 발전과 주요 섬에 대한 콘셉트와 콘텐츠 발굴 등 노력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이 모아졌다.

이날 발제에 나선 김재호 인하공업전문대학 부교수는 ‘인천 섬 컨셉 설정 및 콘텐츠 발굴 필요성 공유’를 주제로 발표했다.

이어, 지역 관광트렌드 변화와 인천 섬 개발 방향에 대해 토론했으며, 김진성 ㈜플랜이슈 대표는 ‘섬 컨셉 설정 및 콘텐츠 발굴사례’를 주제로 국내·외 콘셉트 개발사례를 발표했다.

김을수 시 해양항공국장은 “인천은 168개의 각기 다른 매력을 품고 있는 아름다운 섬이 있지만 안타깝게도 대다수 섬이 인구감소, 고령화돼가고 있는 안타까운 상황”이라면서 “인천 섬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품격 높은 삶의 터전으로 만들어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