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1 16:08 (일)
전남 광양시, ‘빛의 도시 광양’에서 만나는 우제길 초대전 ‘빛 사이 색’
상태바
전남 광양시, ‘빛의 도시 광양’에서 만나는 우제길 초대전 ‘빛 사이 색’
  • 강종모
  • 승인 2024.04.04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광양시 제공)
(사진=광양시 제공)

[광양=동양뉴스]강종모 기자 = 전남 광양시가 빛을 주제로 자신만의 독창적 회화 세계를 구축한 우제길 화백의 캔버스 위 빛의 향연을 만날 수 있는 광양여행을 추천한다고 밝혔다.

옛 광양역 터에 건립된 전남도립미술관에서는 올해 원로작가 초대전 ‘우제길 : 빛 사이 색’이 성황리에 전시되고 있다.

전시는 다음달 12일까지 이어지며, 오는 13일 오후 2시에는 우제길 작가와 함께 작품에 대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아티스트 토크도 예정돼 있다.

관람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에는 저녁 9시까지이다.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며, 제22회 국회의원 선거일인 오는 10일에는 정상 운영될 예정이다.

(사진=광양시 제공)
(사진=광양시 제공)

우제길 화백은 1942년 일본 교토에서 태어나 조부와 부친의 고향인 광양에서 유년기를 보냈으며, 빛의 수평·수직적 변화, 효과, 분할 등 빛을 작품 주제로 꾸준히 천착해 왔다.

이번 초대전에서는 끊임없는 창작욕과 새로움에 대한 갈망으로 평생 ‘빛’의 변주를 시도한 우제길 화백의 60여 년 작품 세계를 총망라한 100여 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총 5부로 구성된 전시는 기하학적 추상의 시작, 어둠에서 찾은 빛, 새로운 조형의 빛으로, 색채의 빛, 지지 않는 빛 등 작가의 작품 세계를 시대별로 조명한다.

임채기 광양시 관광문화환경국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생명의 근원이자 예술의 중요한 요소인 빛의 세계를 평생 좇아 온 우제길 화백의 작품 세계를 감상해 보시길 바란다”며 “전남도립미술관 인근에는 광양예술창고, 유당공원, 광양역사문화관, 인서리공원, 광양불고기특화거리 등 오감을 만족시키는 예술과 낭만 공간이 가득하니 함께 방문해보길 추천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