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1 16:08 (일)
공중보건의사·군의관 파견기간 한달 연장…암 진료협력병원 47개소 지정
상태바
공중보건의사·군의관 파견기간 한달 연장…암 진료협력병원 47개소 지정
  • 서다민
  • 승인 2024.04.04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규홍 본부장 주재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 제27차 회의
의사. (사진=픽사베이)
의사. (사진=픽사베이)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보건복지부는 4일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 제27차 회의를 조규홍 본부장 주재로 개최해 ▲비상진료체계 운영현황 ▲의사 집단행동 현황 등을 점검했다.

복지부에 따르면 지난 3일 일반입원환자 수는 수도권 주요 5대 병원 4959명으로 전주 대비 4.3% 증가, 기타 상급종합병원이 1만8486명으로 전주 대비 7.2% 증가했으며 전체 종합병원 중환자실 입원환자 수는 7065명으로 평시와 유사하다.

응급실 408개소 중 395개소(97%)가 병상 축소 없이 운영됐고 지난 2일 응급실 중증·응급환자는 전주 대비 0.8% 증가했다. 3일 중증응급질환 진료제한 메시지를 표출하는 권역응급의료센터는 15개소이다.

정부는 “전공의 근무지 이탈이 장기화되어 진료역량이 다소 감소한 상황”이라며 “중환자실, 응급실, 응급환자 이송상황 등 현장 상황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해 진료 차질이 최소화되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중증, 응급 중심의 비상진료체계를 지속 강화해나가고 있다.

우선 지난 3월 11일 1차 파견한 공중보건의사와 군의관 154명이 4월 7일자로 파견기간이 종료함에 따라, 110명은 기간을 한 달 연장하고 44명은 교체한다.

또 상급종합병원이 중증·응급환자 중심으로 운영되도록 환자 전원 건당 진료협력지원금을 기존 8만9000원에서 12만원으로 상향한다.

의료기관 간 진료협력도 강화한다. 4월 4일 기준 진료협력병원 168개소 중 암 진료 적정성 평가 1·2 등급 등 역량이 높은 병원과 협의해 47개 병원을 암 진료 협력병원으로 지정했다. 그 밖에도 암 환자 지원 강화를 위해 국립암센터에 ‘암 환자 상담 콜 센터’를 설치하며 오는 5일까지 직원 모집절차를 추진하고 있다.

조규홍 본부장은 “정부는 환자의 생명과 건강을 최우선으로 고려하고 있으며 무엇보다 중증·응급환자가 골든타임 내 필요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비상진료체계 운영에 만전을 기하겠다”면서 “정부는 열린 마음으로 의료계와 대화해 나가겠다고 밝힌 만큼, 전공의는 대화 제안에 적극 응해주길 바라며, 의료계에서도 집단행동을 중단하고 합리적이고 통일된 의견을 바탕으로 정부와의 대화에 참여할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