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7 18:30 (금)
AMRO “올해 아세안+3 지역 4.5%, 한국 2.3% 성장 전망”
상태바
AMRO “올해 아세안+3 지역 4.5%, 한국 2.3% 성장 전망”
  • 서다민
  • 승인 2024.04.08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MRO “올해 아세안+3 지역 4.5%, 한국 2.3% 성장 전망”위 사진은 본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사진=동양뉴스DB)
AMRO “올해 아세안+3 지역 4.5%, 한국 2.3% 성장 전망”
​​​​​​​위 사진은 본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사진=동양뉴스DB)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아세안+3 거시경제조사기구(AMRO)가 올해 아세안+3 지역 경제성장률을 4.5%로 전망했다.

AMRO는 8일 ‘2024년 지역경제전망’(AREO) 보고서를 발표했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지역경제전망 보고서는 AMRO가 매년 발간하는 대표 보고서로, 한국, 중국, 일본과 아세안 10개국 전반의 경제동향을 점검하고, 정책 권고를 제공하는 보고서이다.

AMRO는 올해 아세안+3 지역이 견조한 내수, 투자·수출 및 관광산업 회복으로 4.5%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의 경우 반도체 경기회복에 따른 수출 증가로 2.3% 성장을 전망했다.

한편 국제 원자재 가격 안정화 등으로 대부분의 아세안+3 국가들에서 물가오름세(인플레이션)는 둔화될 것으로 예상하며, 올해 지역 인플레이션은 전년 대비 완화된 4.3%를 전망했다. 한국은 이보다 낮은 2.5%를 전망했다.

AMRO는 지역경제의 불확실성이 여전히 크다는 점을 언급하며, 단기적으로 지정학적 위험 및 기후 변화에 따른 원자재 가격 상승, 중국 경기 회복 지연 등을 경기 하방 요인으로 제시했다. 장기적으로는 지정학적 긴장 지속, 인구 고령화, 기후변화 등을 지역경제의 위험 요인으로 지목했다.

AMRO는 대부분의 지역 내 국가들이 긴축적이거나 중립적인 재정정책을 취하고 있으며, 미래 대비 재정 여력 확보를 위해 재정 건정성을 유지하기 위한 노력이 지속돼야 한다고 언급했다. 통화 정책의 경우, 근원 인플레이션이 여전히 높은 수준으로 현재의 긴축적 통화정책을 유지하면서 향후 물가 수준에 따라 국가별로 유연하게 대응할 것을 권고했다.

한편 코로나 기간의 완화된 신용 공급을 축소하고 있으나, 중소기업 등 취약 부문에 대한 선별적인 지원은 여전히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AMRO의 2024년 지역경제전망(AREO) 보고서 원문은 AMRO 웹사이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