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1 18:08 (목)
목원대, 르네상스 교양특강 개최
상태바
목원대, 르네상스 교양특강 개최
  • 최정현
  • 승인 2014.04.30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1일 이주향 교수, '무의식과 마음의 상처' 강의

▲ (사진=목원대 제공)

[동양뉴스통신]최정현 기자= 목원대(총장 김원배) 교양교육원이 주관하는 르네상스 교양특강 다섯 번째 시간이 다음달 1일 오후 3시 교내 채플에서 철학자 이주향 교수를 초청해 '무의식과 마음의 상처'라는 주제로 열린다.
  
이주향 교수는 강연에서 구스타프 클림트, 디에고 벨라스케스, 마르크 샤갈, 에드워드 번 존스, 르네 마그리트, 페테르 파울 루벤스, 안토니오 카노바 등의 그림을 철학적 심리학적으로 해석하며 이야기를 이끌어갈 예정이다.

그는 그림 속에 담긴 집단 무의식을 설명하고, 신화의 지혜를 풀어내며, 종교 속에 숨겨진 세상의 비밀도 밝혀볼 예정이다.

따라서 이번 르네상스 교양특강은 그가 읽어주는 그림이야기를 들으며 저자의 깊은 사유와 풍부한 인문학적 소양에 빠져드는 감동과 울림의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수원대 교양학부 교수이기도 한 그는 '이주향의 인문학 산책'이라는 라디오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 시대가 요구하는 인문학적 지식과 소양을 전해주고 있다.

저서로는 '나는 길들여지지 않는다' '운명을 디자인하는 여자' '그래도 나는 가볍게 살고 싶다' '나는 만화에서 철학을 본다' '그림 너머 그대에게' 등이 있다.

2014학년도 1학기 르네상스 교양특강 앞으로의 일정은 5월 15일에는 최형빈 대전 시민천문대 대장의 '생활 속의 천문학과 커피'라는 주제의 강연이 준비되어 있으며, 같은 달 29일에는 마지막 강연으로 정재은 영화감독의 '픽션과 논픽션 사이'라는 주제의 강연이 있다.

이번 학기 르네상스교양특강 역시 수강생 500명 이외에도 약 200석을 일반인들에게도 개방하고 있어 이번 강연도 지역 시민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