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자원 보고 DMZ 본격 활용한 6차 산업 시동
상태바
생태자원 보고 DMZ 본격 활용한 6차 산업 시동
  • 정효섭
  • 승인 2015.08.17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 DMZ 접경지역간 우리꽃 특화산업 추진

[강원=동양뉴스통신] 정효섭 기자 = 강원도가 세계적인 생태자원의 보고인 DMZ의 가치 극대화를 통해 주민소득 증대와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대비한‘강원도 브랜드’ 홍보 마케팅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도는 그 일환으로 DMZ 청정지역에서 자생하는 우리꽃에 대한 고부가 가치 창출 및 지역특화산업 육성을 위해 'DMZ 접경지역간 우리꽃 특화산업 육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양구군과 인제군이 2013년부터 공동 추진해 올해 말 완료되는 사업으로 총사업비 23억4000만원(국비 1800, 지방비 300, 민간240) 규모로 추진되고 있다.

양구군은 양구읍 죽곡리 지역에 난방시설 및 보온다겹 커튼 등 최첨단 육모연동하우스를 설치하여 우리꽃 대량생산시설 조성을 완료하고 올해부터 본격 생산하고 있으며 벌써 수도권 대기업과 납품계약을 체결해 연간 2억 6000만원어치 소득을 올릴 계획이다.

인제군에서는 인제 남면 남전리 일대에 발효가공센터, 발효실, 체험판매장, 야외발효장 등을 갖춘 종합적인 발효효소식품 가공단지를 조성하고 있으며 현재 순조롭게 공사가 진행되어 9월말 개관할 예정이다.

 

이번 단지가 조성 완료되면 양구에서 생산된 우리꽃을 활용하여 발효액을 생산, 수도권 및 중국관광객 등을 대상으로 판매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현재 양구군, 인제군이 공동 출자한 ‘DMZ우리꽃 사업추진단’에서는 홍천메디칼허브연구소와 공동으로 제품개발등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미 6종의 우리꽃 발효액 제품과 제품디자인, 공동브랜드 개발을 완료한 상태이다.

도 균형발전과 김보현 과장은 "강원도가 보유한 세계적인 청정 생태자원 보고인 DMZ 가치를 재조명 할 수 있는 우수한 사업으로 현재 각 농가에서 소규모로 생산·판매되고 있는 발효액을 공동으로 대량생산하여 상품의 안정적 생산 및 공급을 통해 농가소득 증대와 지역경제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