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빠르고 정확한 동양뉴스통신
  • UPDATED 2017.11.19 일 18:22

동양뉴스통신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사회 서울
국정원 ‘MB 블랙리스트’ 수사 의뢰
안상태 | 작성시간 2017.09.14 13:15

[동양뉴스통신] 안상태 기자 =국가정보원(국정원)이 이른바 ‘MB 블랙리스트’를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국정원은 14일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의 문화·예술인 내 정부 비판세력 퇴출 활동에 대해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 김주성 전 기획조정실장을 국정원법상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국정원 관련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 공공형사부에서 이 사건 수사도 진행할 예정”이라며 “수사의뢰된 내용에 관해 공소시효 등을 충실히 검토해 신속하고도 철저하게 수사를 진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국정원은 원세훈 전 원장 시절이던 2009년 7월 김주성 당시 기조실장 주도로 ‘좌파 연예인 대응 TF’를 구성해 정부 비판 성향의 연예인이 특정 프로그램에서 하차하도록 압박했다는 내부조사 결과를 지난 11일 공개했다.

좌파 연예인 대응 TF가 관리했던 문화예술인 명단에 오른 인사는 문화계 6명, 배우 8명, 영화계 52명, 방송인 8명, 가수 8명 등이다.

이날 국정원은 박원순 서울시장 비판을 위해 내부 문건을 만들어 원 전 원장에게 보고하고 이후 심리전단이 온·오프라인에서 박 시장을 공격하는 활동을 펼친 것과 관련해서도 원 전 원장을 국정원법상 정치관여 금지 위반 혐의로 수사의뢰했다.

검찰은 이날 국정원 자료를 넘겨받아 곧바로 검토에 착수했다.

수사 인력은 민간인이 연루된 국정원의 대선 여론 조작 사건 수사를 맡은 서울중앙지검 전담팀이 투입된다.

안상태  dynewsk1@naver.com

<저작권자 © 동양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상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스토리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대로 117번길 95(만년동 리더스타운 C동 403호)  |  대표전화 : 042)482-5599  |  팩스 : 042)483-9797  |  이메일 : dynewsk@naver.com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6 (등록 및 발행일 : 2011년 5월19일)  |  대표이사 : 정병천  |  편집인 : 정효섭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천 | Copyright © 2011 - 2017 동양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