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빠르고 정확한 동양뉴스통신
  • UPDATED 2018.5.27 일 16:15

동양뉴스통신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사회 대전
대전본건환경硏, 설 명절 음식보관 주의 당부
정효섭 | 작성시간 2018.02.13 10:28
보관시간 및 온도에 따른 일반세균의 증식 변화(표=대전시보건환경연구원 제공)

[대전=동양뉴스통신] 정효섭 기자=대전시보건환경연구원(원장 이재면)은 건강하고 즐거운 무술년(戊戌年) 설 명절을 위해 음식물 및 개인위생 관리 등 주의를 당부했다.

13일 연구원에 따르면, 설에는 많은 음식을 한꺼번에 조리·보관하여 연휴기간 내 섭취하게 되고 기온이 낮아 위생관리에 소홀하기 쉽다.

특히 추운 날씨라 하여 베란다 등에 조리음식을 보관하는 경우 햇빛 등에 의한 온도 상승으로 세균이 증식해 식중독이 발생할 수 있다.

상하기 쉬운 대표적 명절음식으로 나물, 잡채, 전(부침) 등이 있고, 보건환경연구원은 그 중 전을 이용해 보관시간 및 온도에 따른 일반세균의 증식정도를 조사했다.

조사결과 25℃에서 4시간이 지나면 세균이 증식하기 시작, 보관시간과 온도가 증가함에 따라 세균수도 증가했다.

24시간 경과 후에는 4℃보관에 비해 10℃에서는 22배, 25℃에서는 4400배 세균이 증식하는 것으로 관찰됐다.

48시간이 지나면 10℃에서도 초기부패가 시작되고 25℃의 경우 섭취가 불가능한 부패 상태로 평가됐다.

시 이재면 보건환경연구원장은“증식조건이 적당하면 대장균은 10분, 장염비브리오균은 11분, 황색포도상구균은 28분 만에 세균수가 2배로 증가한다”며 “준비한 음식물은 2시간 내에 반드시 냉장보관하고 충분히 가열 후 섭취해야 하며, 조리 전 손 씻기와 칼·도마 등 조리기구 위생관리 등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효섭  jhs1242@naver.com

<저작권자 © 동양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효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스토리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대로 117번길 95(만년동 리더스타운 C동 403호)  |  대표전화 : 042)482-5599  |  팩스 : 042)483-9797  |  이메일 : dynewsk@naver.com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6 (등록 및 발행일 : 2011년 5월19일)  |  대표이사 : 정병천  |  편집인 : 정효섭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천 | Copyright © 2011 - 2018 동양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