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빠르고 정확한 동양뉴스통신
  • UPDATED 2019.3.26 화 18:25

동양뉴스통신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사회 서울
서울시 '2019 달라지는 서울복지' 발표기초수급 부양의무자 선정 기준 완화, 돌봄SOS센터 확대 등
김혁원 | 작성시간 2019.01.14 14:15

[서울=동양뉴스통신] 김혁원 기자=서울시는 14일 시 복지정책실에서 관할하는 기초생활 보장, 노인·50+세대, 장애인 지원사업과 관련해 확대·강화되는 11개 주요 정책내용을 묶어 ‘2019년 달라지는 서울복지’를 발표했다.

시에 따르면, 부양의무자(1촌 직계혈족 및 그 배우자) 기준으로 인해 어려운 생활에도 불구하고 기초수급을 받지 못한 소득 취약계층의 생활 보장을 위해 부양의무자 대상자 선정 기준을 대폭 완화했다.

또한, 오는 7월부터 돌봄SOS센터를 시범적으로 설치·운영하며 기존 제도로 보호받지 못했던 돌봄 사각지대에 긴급돌봄서비스, 일상편의 서비스 등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돌봄SOS센터는 올해 5개 자치구(2월 중 선정 예정)에서 시범사업으로 시작되며 복지·보건·의료를 통합한 케어플랜을 수립해 노인·장애인은 물론 돌봄이 필요한 모든 시민이 부담 없이 찾을 수 있는 복지 서비스로서 돌봄 사각지대를 해소한다.

아울러, 올해 서울형 긴급복지 수급자 재산 기준을 1억8900만 원에서 2억 4200만 원으로 대폭 완화했으며 기존 5인 이상 가구에만 추가 지원하던 생계비는 2019년부터 가구원 수 관계없이 전 가구에 추가 지원된다.

특히, 2040년 65세 이상 비율이 30.4%(2014년 통계청 장래인구추계)에 달하는 등 고령화가 가속화되는 가운데, 노인 택배·장애인 지하철 안내 등 노인과 50~60대 중장년을 위해 사회공헌형 일자리 7만8000명 제공을 목표로 추진한다.

이와 함께 끼니를 챙기기 어려운 저소득 노인을 위한 무료급식 서비스는 2만8000명의 노인에게 제공하고,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센터는 올해도 지난 해 대비 2배 늘어나 총 20개소로 운영된다.

이밖에도, 그동안 시각·신장장애인의 이동권 확대를 위한 ‘바우처 택시’ 서비스를 모든 장애유형으로 확대 운영하고, 참전명예수당과 장애인 부가급여를 인상한다.

황치영 시 복지정책실장은 “탄탄하고 촘촘한 복지 인프라를 구축해 시민 여러분께 더욱 따뜻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우리의 목표”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시는 적극적인 복지 사각지대 발굴과 시민 모두를 아우르는 보편 복지로 모두가 행복한 서울을 만드는 데 일조하겠다”고 덧붙였다.

김혁원  dynewsk1@naver.com

<저작권자 © 동양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혁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스토리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대로 117번길 95(만년동 리더스타운 C동 403호)  |  대표전화 : 042)482-5599  |  팩스 : 042)483-9797  |  이메일 : dynewsk@naver.com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6 (등록 및 발행일 : 2011년 5월19일)  |  대표이사 : 정병천  |  편집인 : 정효섭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천 | Copyright © 2011 - 2019 동양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