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빠르고 정확한 동양뉴스통신
  • UPDATED 2019.4.24 수 07:41

동양뉴스통신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사회 광주/전남
600년 세월을 품은 매실나무 ‘선암매’ 치료에 나서순천앤매실(주) 임원진, 순천매실의 상징 천연기념물 ‘선암매’ 지키기 힘보태
강종모 | 작성시간 2019.02.14 12:44

[전남=동양뉴스통신]강종모 기자 = 전남 순천시는 14일 선암사 경내 위치한 천연기념물 ‘선암매’보호를 위해 지의류병 치료에 나섰다.

우리나라 4대 매화중 하나인 ‘선암매’는 지난 2007년도에 천연기념물로 지정되 관리하고 있지만, 600여년 세월의 풍파에 지의류가 나무 전체를 덮어 나무의 생명력이 약해져 있는 상태였다.

지의류는 곰팡이와 균류가 함께 성장하는 공생체로 흔히 고목나 오래된 담벽에서 볼 수 있다.

나무에 지의류가 왕성하게 생장하면 가지와 잎을 덮어 광합성을 방해하고 일찍 낙엽이 떨어지고 나무가지까지 말라 죽게 한다.

이번 치료는 꽃이 피기 전 1차적으로 없애는 것으로 매실나무 껍질에 붙어 있는 지의류를 수압으로 우선 제거하고, 친환경약제를 상처에 도포하는 과정을 거쳤다.

‘선암매’치료에 나선 순천엔매실(주) 임원진들은 “순천매실의 역사적 가치를 되새기며 우리나라 매실의 자랑인 천연기념물 ‘선암매’가 건강하고 영속하도록 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적극 참여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수현 순천시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매년 3월이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선암사에 피어나는‘선암매’를 좀 더 건강한 모습으로 만나 볼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올해 순천방문의 해를 맞아 봄꽃 여행으로 선암사를 방문하면 좋은 추억이 될 것이다”고 선암사 여행을 추천했다.

강종모  6071017@hanmail.net

<저작권자 © 동양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스토리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대로 117번길 95(만년동 리더스타운 C동 403호)  |  대표전화 : 042)482-5599  |  팩스 : 042)483-9797  |  이메일 : dynewsk@naver.com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6 (등록 및 발행일 : 2011년 5월19일)  |  대표이사 : 정병천  |  편집인 : 정효섭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천 | Copyright © 2011 - 2019 동양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