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빠르고 정확한 동양뉴스통신
  • UPDATED 2019.4.20 토 14:09

동양뉴스통신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경제 경기
국산 정밀접근레이더로 항공기 착륙 안전성 높아진다항공기 착륙까지 가상의 경로선 실시간으로 제공해 안전착륙 유도
양희정 | 작성시간 2019.04.15 11:08
정밀접근레이더(사진=방사청 제공)

[동양뉴스통신] 양희정 기자 =방위사업청(청장 왕정홍)은 국내 기술로 개발한 정밀접근레이더(PAR)를 공군 1 전투비행단에 첫 실전 배치했다.

15일 방사청에 따르면, 정밀접근레이더는 2012년 11월부터 정부와 LIG넥스원이 약 200억 원을 공동 투자해 2015년 말 연구개발에 성공했다.

정밀접근레이더는 공항 관제구역 내 운항항공기에 대한 착륙관제 임무를 수행하는 레이더이다.

활주로 방향 20 노티칼마일(NM, 약 36Km)까지 유도된 항공기를 활주로까지 관제사가 조종사에게 유도․조언 해주고, 조종사는 관제사의 조언을 받아 항공기를 활주로에 착륙시킨다.

특히 악천후 및 항공기 계기착륙장치 이상시 활주로에 접근하는 항공기에게 최적의 정보를 제공해 안전한 착륙을 유도하는 역할을 한다.

기존 장비는 한 개의 레이더 빔 송신기로 구성돼 있어, 고장 시 사용이 불가능했으나, 이번에 개발한 정밀접근레이더는 수십 개의 반도체 송신기로 구성되어 있어 일부가 고장 나더라도 장비운용이 가능하다.

국내 개발로 정비지원도 용이해졌으며, 기존 장비는 해외 구매품으로 정비를 위한 수리부속 조달에 상당한 시간과 비용이 소요됐다.

하지만 국내 개발을 통해 안정적이고 신속한 수리부속 조달 및 정비지원이 가능해 장비의 운용성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정밀접근레이더는 2023년까지 주요 군 공항에 순차적으로 배치된다.

전 세계 공항에 사용되는 장비로 향후 중남미, 아시아, 아프리카 및 동유럽 국가 등에 수출도 기대된다.

양희정  dynewsk1@naver.com

<저작권자 © 동양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희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스토리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대로 117번길 95(만년동 리더스타운 C동 403호)  |  대표전화 : 042)482-5599  |  팩스 : 042)483-9797  |  이메일 : dynewsk@naver.com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6 (등록 및 발행일 : 2011년 5월19일)  |  대표이사 : 정병천  |  편집인 : 정효섭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천 | Copyright © 2011 - 2019 동양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