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빠르고 정확한 동양뉴스통신
  • UPDATED 2019.6.26 수 16:42

동양뉴스통신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경제 대구/경북
경주시, 중수로 원전해체연구소 유치
박춘화 | 작성시간 2019.04.15 16:45

[경북=동양뉴스통신]박춘화 기자=경북 경주시는 15일 정부(산업자원통상부)가 최종적으로 경북 경주시에 중수로 원전해체연구소를, 부산·울산 고리지역에 경수로 원전해체연구소를 각각 설립키로 했다.

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30분, 고리원자력본부에서 시, 도, 한수원, 산자부 등 관계 기관이 모여 원해연 설립에 필요한 MOU를 체결했다.

앞으로 중수로 분야의 원전해체기술개발과 인력양성 등을 담당할 중수로 원전해체연구소는 국비 30%, 지방비 10%, 한수원 60%를 각각 분담해 설립될 예정으로 올 하반기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결과에 따라 구체적인 사업규모가 최종 확정된다.

한편, 국내 원전 30기(신한울 1, 2호기, 신고리 5, 6호기 포함)에 대한 해체작업이 진행되면 각 지역에 떨어지는 직접적인 경제적 효과는 전국 모두 18조 원 정도에 이를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원전 1기당 해체에 소요되는 비용은 1조 원 정도이지만 원자력환경공단(방폐장)에 납입할 처분·검사비용 등 4000억 원을 제외하면 6000억 원 정도가 실제 원전지역에 경제적 낙수효과로 작용할 전망이다.

이를 기준으로 보면, 전국적으로 예상되는 직접효과 중 지역별로는 경북이 8조4000억 원으로 가장 많고, 이 중 경주시의 경우 3조60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도 원전해체 시에 반입되는 다량의 방사성폐기물에 대한 검증 등 안전관리를 정부가 강화해 나가기로 한 만큼, 시는 중·저준위 방폐장 인근에 '방사성폐기물 정밀분석 센터'의 건립을 원해연 사업과 연계해 신규로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시는 중수로해체기술원 건립비 외, 방폐물반입수수료 2773억 원, 방사성폐기물 정밀분석 센터 건립비 등을 포함할 경우 지역에 미치는 경제적 효과가 최대 4조 원이상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주낙영 시장은 "그동안 원해연 유치에 변함없는 성원을 보내준 경주시민들께 감사드린다"며 "해체연구소 전부를 유치하지 못해 아쉽지만 중수로해체기술원 유치로 지역에 원전산업의 全주기시설을 갖추게 됐고, 원전해체산업 육성과 원자력안전의 종합 연구개발 허브 조성의 계기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30여 년간 원자력의 위험성과 안전성을 직접 체감하며 원자력기술의 발전이 우리의 삶을 보다 안전하고 풍요롭게 하는 길임을 확신하는 성숙한 시민의식이 경주를 국가 원자력산업의 메카로 만드는 원동력이며 앞으로도 원전해체 전문인력 양성과 원자력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에너지과학연구단지'를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해 시민의 안전과 지역발전은 물론 국가의 지속성장을 이끄는 중심축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춘화  yyc3113@naver.com

<저작권자 © 동양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화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스토리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대전 서구 둔산대로 117번길 95 C동 403호(만년동, 리더스타운)  |  대표전화 : 02-720-0858  |  이메일 : dynewsk@naver.com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6 (등록 및 발행일 : 2011년 5월19일)  |  대표자 : 서정훈  |  편집인 : 정효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천
Copyright © 2011 - 2019 동양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