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건설사업장 보행안전도우미 조례 제정
상태바
수원시, 건설사업장 보행안전도우미 조례 제정
  • 정기현
  • 승인 2019.05.17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현장 70곳서 1404명 배치, 활동범위·임무·금지행위 등 규정
(사진=수원시 제공)

[경기=동양뉴스통신] 정기현 기자 = 경기 수원시는 최근 ‘수원시 건설사업장 보행안전도우미 운영 조례’를 제정하고, 17일부터 시행에 나섰다고 밝혔다.

시는 전국 지자체 중 최초로 건설사업(공사)장 주변에서 보행자의 안전한 통행을 돕는 ‘보행안전도우미’ 정책의 근거 조례를 마련했다.

지난 해 도입한 보행안전도우미는 건설사업장 주변을 통행하는 시민에게 임시보행로를 안내하고, 보행로의 안전 펜스·보행 안내판 등 안전시설을 점검하는 역할을 한다.

조례는 사업목적, 활동범위, 임무, 금지행위 등 모두 9개 조항으로 이뤄져 있으며, 이에 따라 도로공사, 지하철·궤도 건설 또는 유지·보수 공사, 상하수도·가스관 공사, 전력·통신 공사 등 건설 현장에서 보행자의 안전한 이동을 돕는다.

또한 보행자 안내, 안전시설 점검 등 보행안전도우미의 임무와 안전모·조끼 등 규정 복장 미착용, 근무지 이탈 등 금지행위를 규정했다.

금지행위가 적발되면 경고를 받고, 3회 누적되면 앞으로 시에서 보행안전도우미로 활동할 수 없게 된다.

이밖에도 보행안전도우미의 체계적인 시행을 위한 배치기준, 예외사항, 복장, 근무기준 등 세부운영지침을 수립했다.

시 관계자는 “보행안전도우미는 공사장 주변을 지나가는 시민 안전에 큰 역할을 할 뿐 아니라, 일자리 창출 효과도 있다”며 “제도적 근거가 마련된 만큼 앞으로 시 발주공사뿐 아니라 민간 건설사업장에도 보행안전도우미를 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해 세류동 보도정비공사 현장 등 건설공사 현장 274곳에 보행안전도우미 3865명을 배치해 보행자의 안전한 이동을 도왔으며, 현재 건설현장 70곳에 보행안전도우미 1404명을 배치했다.

보행안전도우미는 시가 시행하는 일정 교육을 수료하고, 지정된 근무지에 배치돼 하루 8시간 근무하며, 건설사업자로부터 ‘건설공사 시중 노임단가 공사 부문 보통인부 임금’이 적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