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동작구, 음식물쓰레기 감량 경진대회 추진
상태바
서울 동작구, 음식물쓰레기 감량 경진대회 추진
  • 김재영
  • 승인 2019.05.17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수아파트 청소용품 등 총 1000만원 인센티브 지원
RFID 종량기에 쓰레기를 버리고 있는 모습(사진=동작구청 제공)

[서울=동양뉴스통신] 김재영 기자=서울 동작구(구청장 이창우)는 오는 10월까지 지난 해 기준 세대별 1일 쓰레기 발생량이 0.46㎏인 지역 내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음식물쓰레기 감량 경진대회’를 추진한다.

이번 대회는 단독주택에 비해 음식물쓰레기 배출량이 높은 공동주택의 음식물쓰레기 원천적 발생 억제로 사회적, 경제적 손실 및 환경오염을 줄이고자 마련됐다.

대상은 지역 아파트 중 RFID방식과 납부필증 방식을 시행하는 133단지 5만4936세대이며, 선정된 우수아파트에는 총 1000만 원 상당의 청소용품 등의 인센티브를 지원한다.

17일 구에 따르면, 세대규모별로 그룹을 나눠, 지난 해 같은 기간 대비 월 평균 음식물쓰레기 배출 감량률이 높은 순으로 14개소 공동주택을 선정한다.

오는 10월 중 평가를 마치고 선정된 공동주택은 11월 아파트별 세대수에 따라 20~150만 원에 달하는 음식물 수거용기, 종량제봉투, 납부필증 등의 혜택을 받게 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청소행정과(820-9563)로 문의하면 된다.

이광정 청소행정과장은 “공동주택 간 선의의 경쟁으로 음식물쓰레기 감량 실천분위기가 확산되기를 기대한다”며 “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노력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