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농기원, 콩 적기 파종과 생육초기 관리 중요
상태바
경기농기원, 콩 적기 파종과 생육초기 관리 중요
  • 정기현
  • 승인 2019.05.20 0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콩 파종전 종자소독과 봄철 가뭄시 파종시기 조절
(사진=경기농기원 제공)

[경기=동양뉴스통신] 정기현 기자 =경기도농업기술원은 최근 봄 가뭄으로 밭작물의 피해가 우려되는 것과 관련해 파종시기를 앞둔 콩 관리에 주의를 당부한다고 20일 밝혔다.

파종 전 건전한 콩 종자의 선정은 병해 피해를 예방하며 안정적인 수량성 확보에 유리하다.

특히 콩모자이크바이러스병, 불마름병, 자주무늬병과 미이라병 등 병해에 감염된 종자를 파종하면 발아율이 떨어져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병해 발생을 줄이기 위해서는 파종 전 등록된 약제로 종자소독을 하고, 병해에 강한 보급종 종자를 사용하는 것이 콩의 안정적인 수량성 확보에 필수적이다.

또 파종 후 조류 피해가 예상되는 곳에서는 기피제 처리를 해야한다.

콩의 파종 적기는 늦서리 피해가 없으며, 기온이 10℃ 이상이면 가능하나 출아일수를 고려해 20~25℃ 전후가 적기이다.

중부지방 단작의 경우 5월 하순, 이모작을 할 경우에는 다음 달 상순이나 중순에 파종하는 것이 적절하다.

콩을 너무 일찍 심으면 키가 커지고 도복되기 쉬우며 병충해 발생률이 높아진다.

반대로 콩을 너무 늦게 심으면 알이 작아지고 수량이 줄어들 수 있다.

파종 깊이는 3cm 전후로 파종하며 너무 깊으면 출아가 좋지 않고 너무 얕을 경우 토양수분이 부족해 발아율이 낮아질 수 있다.

재식거리는 보통 이랑과 이랑사이 70~80cm, 포기사이 15~20cm의 간격 유지가 좋으며 토양비옥도와 파종시기에 따른 조절이 필요하다.

봄철 가뭄은 출아 지연과 초기 생육 불량 등으로 콩 수량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기상조건과 토양수분을 고려해 파종시기를 결정하는 것이 좋다.

관수가 어려운 밭에서는 비소식이 있을 때 파종하고 출아가 잘 되지 않았을 경우에는 5~10일 내에 보파를 실시해야 한다.

종자 파종 후 2~3일 내에는 제초제를 살포해야 잡초 발생을 감소시켜 김매는 노력을 줄일 수 있으며, 콩이 자라는 생육 초기 중경과 배토 작업을 통해 잡초를 억제하고 토양물리성을 개선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소득자원연구소 정구현 소장은 “도콩연구회를 중심으로 콩의 재배시기에 맞춰 적절한 재배기술 정보를 제공하고 더불어 농가 소득을 높일 수 있도록 신품종 콩 개발을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