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과태료 체납차량 번호판 영치 단속 실시
상태바
인천시, 과태료 체납차량 번호판 영치 단속 실시
  • 김몽식
  • 승인 2019.05.20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태료 영치 차량 22만6000여대, 1154억원
(사진=인천시청 제공)

[인천=동양뉴스통신] 김몽식 기자=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오는 22일 전국 지방자치단체 및 경찰관서와 합동으로 자동차세, 자동차 과태료 체납차량에 대한 번호판 영치와 대포차 단속을 일제히 실시한다.

특히, 이번 전국 체납차량 번호판 영치의 날에는 세금 포탈 및 범죄 이용 등으로 국민 안전에 위협이 될 수 있는 대포차 차량을 집중 단속한다.

현재 시의 자동차세 및 과태료 영치 대상 체납 대수는 22만6000여 대에 1154억 원으로 지방재정 확보에 큰 장애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20일 시에 따르면, 이번 단속은 시 및 10개 군·구 세무공무원 80여 명이 영치 탑재형 차량 및 모바일 차량 영치시스템 등 영치장비를 동원해 자동차세 2회 이상 체납되거나 과태료 30만 원 이상 체납차량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김종권 납세협력담당관은 “체납차량 전국 번호판 영치는 자진 납세 분위기를 확산하고 조세 정의를 실현하기 위한 조치”라며 “향후에도 성실납부 문화를 정착시켜 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