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교육부장관, 전문 교과서 개발 지원...부처 머리 맞대
상태바
유은혜 교육부장관, 전문 교과서 개발 지원...부처 머리 맞대
  • 김재하
  • 승인 2019.05.31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은혜 교육부 장관(사진=교육부 제공)

[동양뉴스통신] 김재하 기자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3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7차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사회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사람투자·인재양성 협의회 구성·운영 계획(안)’과 ‘정부 부처 협업 교과서 개발 계획(안)’을 논의하고 있다.

정부는 빠르게 변화하는 직업세계와 저출산·고령화 등 인구구조변화에 대응해 개인의 미래역량을 강화하고 국가의 지속가능한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사람투자 10대 과제’를 발표한 바 있다.

그 후속조치로 중장기적 관점에서 사람 투자와 인재 양성 정책의 추진 전략을 마련하고 부처 간 정책 협업과 조정 역할을 하는 ‘사람투자·인재양성 협의회’를 구성·운영한다.

이를 통해 사람투자에 대한 정책이 단발성이 되지 않도록 ‘사람투자 전략 3대 분야 10대 과제’의 성과를 지속적으로 관리·점검하고, 혁신적 사람 투자 전략도 계속 발굴·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최재붕 성균관대 교수는 ‘4차 산업혁명, 시작된 미래와 인재 양성 방향’을 주제로 발표할 예정이며, 이어 혁신적 포용국가의 근간으로서 사람투자·인재양성 방향에 대한 관계부처 간 활발한 논의가 이루어질 계획이다.

아울러 ‘정부 부처 협업 교과서 개발 계획(안)’은 미래 사회가 요구하는 혁신적 인재 양성을 위해 내용이 풍부하고 질 높은 전문 교과서 개발을 지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는 정부 부처가 보유한 전문 지식·역량과 교육 현장의 수요 간 연계를 통해 이루어질 예정이다.

정부는 관계부처, 시도교육청, 개발지원단으로 구성된 ‘부처 협업 교과서 개발 협의회’를 통해 특성화고·마이스터고 등에 사용될 현장 밀착도 높은 전문 교과서를 개발·보급한다.

더불어 서면 안건으로 지난 1월 발표한 ‘고졸취업 활성화 방안’의 추진 실적을 점검하고 부처 간 협조가 필요한 사항 등을 공유한다.

또한, 평생직업 교육·훈련과 관련해 부처별 추진 과제 점검 및 역할 정립을 위해 관계부처 장관 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