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한강 수상레저사업장 안전 특별 점검 실시
상태바
서울시, 한강 수상레저사업장 안전 특별 점검 실시
  • 김혁원
  • 승인 2019.06.14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울시청 제공)

[서울=동양뉴스통신] 김혁원 기자 =서울시(한강사업본부)는 오는 16일까지 한강의 12개 유·도선사업장 및 12개 수상레저사업장을 대상으로 안전 분야 점검 및 불법 영업행위 등에 대해 일제히 특별 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특별 점검은 지난 달 29일 헝가리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 사고와 관련해 한강의 유람선등 유선 및 수상레저기구에 대한 안전사고 우려가 높아짐에 따라 수상안전사고를 철저히 예방하고자 시행한다.

14일 시에 따르면, 특별점검 대상은 한강 내 유·도선사업장 12곳과 수상레저사업장 12곳이며, 중점 점검사항은 안전검사 수검 및 안전 장비 착용 등 안전 규정 준수 여부와 음주 운전 및 주류 반입 등 각종 불법 영업행위이다.

점검결과에 따라 경미한 사항은 즉시 현장 시정 조치하고 중요한 위반 사항에 대해서는 과태료 부과, 행정처분 및 사법기관에 고발조치한다.

이외에도 선박분야, 구조·안전진단 등 각 분야의 전문가를 자문위원으로, 한강 수상시설물과 운영 전반에 대한 안정성 여부를 검토해 한강 수상안전에 대한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하는 등 수상안전관리를 강화한다.

송영민 시 한강사업본부 운영부장은 “지난 달 29일 발생한 헝가리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사고와 같은 가슴 아픈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한강 수상 안전관리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