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운수종사자 보호 택시내 격벽 설치
상태바
여성운수종사자 보호 택시내 격벽 설치
  • 김영만
  • 승인 2019.06.26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폴리카보네이트 재질로 제작...여성운수종사자 대상 범죄 만전
대전시가 여성택시운수종사자 보호를 위해 택시 내 설치하는 보호격벽.(사진=대전시 제공)

[대전=동양뉴스]김영만 기자=대전시가 여성택시운수종사자 보호를 위해 택시 내 보호격벽 설치사업을 추진한다.

서울, 부산, 대구 등 타 도시에선 이미 택시 운수종사자 보호를 위한 격벽 설치사업이 추진됐거나 추진 중이다.

26일 대전시에 따르면 이번에 보호격벽이 설치되는 택시는 여성운수종사자가 운행하는 택시 22대로 시는 다음달 중 이들 차량에 격벽 설치를 완료할 예정이다.

보호격벽 설치비용은 50%를 시가 부담하고, 나머지 50%는 여성택시운수종사자가 부담한다.

보호격벽은 망치로 쳐도 깨지지 않는 폴리카보네이트 소재로 제작되며, 운전석 측면과 뒷면을 모두 감싸는 형태로 설치된다.

시내버스의 경우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에 따라 의무적으로 운전자 보호격벽을 설치해야 하나, 택시는 관련 규정이 없어 승객의 폭력이나 추행 등에 노출될 수밖에 없었다.

실제로 지난 2월 10일 경기도에선 만취한 택시 승객이 여성 운수종사자를 무차별 폭행하고 도주하는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대전시 관계자는 “이번 택시 내 보호격벽 설치로 여성택시운수종사자들의 안전이 확보되고, 이는 자연스럽게 승객에 대한 서비스의 질 향상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시는 이번 보호격벽 설치 운영결과를 모니터링 하면서 여성운전자가 희망하는 경우 설치를 확대해 운수종사자의 안전을 제공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