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올해 초·중·고 우유급식 지원 48억원 투입
상태바
경남도, 올해 초·중·고 우유급식 지원 48억원 투입
  • 이정태
  • 승인 2019.07.07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동양뉴스] 이정태 기자=경남도는 올해 48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도내 초·중·고 학생 4만5762명에게 무상으로 우유급식을 지원한다.

학교우유급식사업은 성장기에 있는 저소득층 학생들에게 우유를 무상으로 공급해 체력 증진과 영양 불균형을 해소하면서 우유 소비기반을 확대해 낙농산업의 안정적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7일 도에 따르면, 올해는 총 48억400만 원을 투입하고 이 중 국비 28억8300만 원, 도와 시-군비 등 지방비 19억2100만 원을 지원한다.

무상우유 급식사업규모는 903개교에 4만5762명이며, 무상우유 급식대상자는 각 학교별 ‘학생복지심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선정한다.

우유 무상급식대상자는 도내 학교에 재학 중인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한부모가족, 특수교육대상자 등이며 지역여건에 따라 예산 범위 내에서 교육기관과 협의해 국가유공자 자녀 또는 학교장 추천학생도 지원받을 수 있다.

특히, 올해부터는 시-군별 특성을 고려해 해당 교육기관과 협의해 자체예산으로 가정 형편이 어렵거나 우유무상 급식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기타 학생에게도 지원이 가능하도록 했다.

이번 사업을 통해 학생들에게 국내산 원유 100%를 사용한 일반 흰우유, 강화우유, 저지방우유와 같은 백색우유가 공급되며 국내산 99.0% 이상을 사용하고 추가적으로 영양성분을 첨가한 가공유도 지원이 가능하다.

또한, 도서·벽지지역 등 백색우유 공급이 어려운 경우에는 국내산 원유 100%로 생산된 멸균유또는 분유로도 지원한다.

우유급식 지원한도는 개당 430원(200㎖)으로 방학기간을 포함한 연간 공급일수 250일 내외로 추진하고 있으며, 학생들이 느끼는 우유급식의 단순, 지루함을 해소하기 위해 학교의 자율적 의사에 따라 백색우유 급식품목을 다양화한 ‘백색우유 순환 급식제’를 권장하고 있다.

양진윤 도 축산과장은 “학교우유급식을 통해 성장기 학생들에게 필요한 필수 영양소를 공급하고, 우유 음용습관을 조기에 형성시켜 우유 소비기반을 확대하는 등 국내 원유자급률이 크게 하락한 현재 낙농산업의 안정적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