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최저임금 공약 지키지 못해 송구스럽다"
상태바
文대통령 "최저임금 공약 지키지 못해 송구스럽다"
  • 최석구
  • 승인 2019.07.15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사진=청와대 제공)

[동양뉴스] 최석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내년도 최저임금과 관련해 "매우 안타깝고 송구스럽다"며 경제환경, 고용상황, 시장 수용성 등을 고려해 최저임금위가 고심에 찬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지난 14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참모들과의 회의에서 "3년 내 최저임금 1만원 공약을 달성할 수 없게 됐다"며 "정책실장이 진솔하게 설명하고 경제부총리와 상의해 보완대책을 차질없이 꼼꼼히 준비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번 결정이 소득주도성장 정책의 폐기나 포기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고 뜻을 밝혔다.

최저임금위는 지난 12일 2.9% 오른 시간당 8590원을 내년도 최저임금으로 의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