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도지사, 태풍 대비 드림타워 공사현장 점검
상태바
원희룡 제주도지사, 태풍 대비 드림타워 공사현장 점검
  • 최도순
  • 승인 2019.07.19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주도청 제공)
(사진=제주도청 제공)

[제주=동양뉴스] 최도순 기자=원희룡 제주도지사는 18일 오후 도심지 태풍피해 우려시설인 드림타워 공사현장을 찾아 태풍대비 상황 점검에 나섰다.

19일 도에 따르면, 이날 원 지사는 공사 기간동안 태풍으로 인한 현장 상황을 확인하고 태풍이나 집중호우 등 어떤 상황에서도 도민과 전 세계인들에게 드림타워가 안전하다고 인정을 받을 수 있도록 해 달라고 강조했다.

드림타워는 태풍에 대비해 최상층 콘크리트 철근 및 자재를 정리하는 작업이 마무리 단계로, 타워크레인은 최대 풍속 49㎧이상에도 견딜 수 있도록 설치됐다.

또한, 담당 기사와 유지관리부서에게 상황 대비 교육도 마쳤지만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태풍상황에 전 직원이 비상 대기 중이다.

지하층에는 시간당 100㎜ 집중호우가 내리더라도 침수되지 않도록 충분한 지하펌프 시스템을 운영한다.

원 지사는 “공사기간동안 민원이 있을 때는 시와 협조해 도민 불편이 없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원 지사는 노형동 드림타워 건축현장 방문에 이어 탑동 재해위험개선지구, 당산봉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을 잇따라 방문하며 재해 취약지역을 점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