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민간단체 역할 강화...안전신고 활성화
상태바
행안부, 민간단체 역할 강화...안전신고 활성화
  • 양희정
  • 승인 2019.07.22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래프=행안부 제공)
(그래프=행안부 제공)

[동양뉴스] 양희정 기자 =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오는 23일 안전신고 활성화 협업 추진을 위해 14개 민간단체 대표와 간담회를 개최한다.

22일 행안부에 따르면 이번 간담회는 재난·안전 관련 민간단체의 분야별 전문성을 살려 생활 주변의 숨겨진 안전위험 요소를 발견하고 신고하게 함으로써 안전신고의 질적 수준을 제고하고 정책에 대한 현장의견도 적극 수렴하기 위해 마련됐다.

그간 안전신고 현황을 분석해보면, 안전신문고 개통 이후 4년여 만에 안전신고 100만여 건 이상을 돌파했으며, 그중 88만여 건(83.1%)의 안전위험요인이 개선돼 안전사고 예방과 사회안전 확보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안전신고 건수는 매년 늘어나는 추세이며, 유형별로는 불법 주·정차 등 교통안전은 46만2854건(43.4%), 도로·건물 등 시설안전은 30만7216건(28.8%), 등산로·체육시설 등 생활안전은 10만1356건(9.5%)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간담회를 계기로 안전타운워칭(S-Town Watching) 활동 등 중앙 및 지역단위 안전문화활동과 캠페인에도 민간단체들이 적극 지원, 참여함으로써 국민 안전의식개선 선진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허언욱 행안부 안전정책실장은 “대규모 인명 및 재산피해 예방을 위해 관련 민간단체에서 안전신고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전문 협업 민간단체를 계속 발굴해 안전신고 활성화와 질적 수준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