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노후·파손 공공시설물 정비 완료
상태바
대전시, 노후·파손 공공시설물 정비 완료
  • 김영만
  • 승인 2019.07.31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상반기 4922개소 완료
대전방문의 해 도시경관 향상
대전시가 노후 파손
대전시는 올 상반기 도시미관을 저해하는 노후·파손 된 공공시설물 정비를 완료했다.(사진=대전시 제공)

[대전=동양뉴스]김영만 기자=대전시는 '2019~2021년 대전방문의 해' 대비 및 도시경관향상을 위해 올 상반기에 도시미관을 저해하는 노후·파손 된 공공시설물 정비를 완료했다고 31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 2월부터 공공시설물 점검 및 정비 계획을 수립해 3년간 반기 단위로, 도로변에 설치된 공공시설물을 점검하고 공공교통정책과, 버스정책과 등 6개 부서와 구 건축과, 건설과 등 15개 부서를 관리부서로 지정해 점검 실시 및 정비를 추진하고 있다.

정비된 공공시설물은 볼라드, 교통신호 표지판, 중앙분리대, 차선규제봉, 광고물 부착방지 시설, 화단 경계석 등 4922개소다.

지난해에는 노후·파손 된 공공시설물을 상반기 978개소, 하반기 2628개소 등 모두 3606개소를 정비했다.

장시득 시 도시재생주택본부장은 “대전방문의 해 기간 동안 시민과 방문객에게 쾌적한 도시경관을 제공하기 위해 노후·파손된 공공시설물의 정비를 지속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공공시설물 정비를 통해 시민들의 안전은 물론 대전을 찾아온 방문객이 아름답고 쾌적한 도시의 이미지와 대전의 명소를 보고 즐기며 좋은 추억을 많이 남기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