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사거리~광명6동삼거리 전신주 지중화 2차사업 착공
상태바
광명사거리~광명6동삼거리 전신주 지중화 2차사업 착공
  • 윤태영
  • 승인 2019.08.11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중화 1차 구간(개봉교~광명사거리) 공사 후(사진=광명시 제공)
지중화 1차 구간(개봉교~광명사거리) 공사 후(사진=광명시 제공)

[경기=동양뉴스] 윤태영 기자 = 경기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오는 12일 광명동 구도심 거리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전신주 지중화 2차 사업을 착공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해 9월 19일 한국전력 광명지사 및 6개 통신사와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번 사업은 광명동 개봉교부터 광명6동삼거리까지 총 1.5㎞ 도로의 양방향 전선로와 통신선로를 지하로 매설하는 사업으로 이번에 착공하는 2차 사업은 광명사거리에서 광명6동삼거리까지 전신주를 지중화하는 사업이다.

앞서 시작한 1차 사업 개봉교~광명사거리 구간은 다음달 완료된다.

시는 지중화 전 구간에 걸쳐 전신주 108개 및 가공변압기 99대, 가공전선 3.9㎞를 철거하고, 지중케이블 11.7㎞를 설치할 예정이다.

사업 시행자인 한전은 교통 혼잡과 시민통행 불편을 최소화하고자 대부분의 공사를 야간작업(오후 10시~익일 오전 06시)으로 진행할 예정이며, 시는 한전 및 통신사업자와 공사기간 동안 수시로 회의를 갖고 문제점을 파악해 시민 안전과 시민 불편해소에 노력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도시미관 및 보행환경 개선을 위해 꼭 필요한 사업이며, 특히 주요 상권인 광명사거리에 깨끗하고 쾌적한 환경이 조성되어 구도심의 낡은 이미지를 벗고 상권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