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아산시, 유성기업 사태 평화 해결 촉구
상태바
충남도-아산시, 유성기업 사태 평화 해결 촉구
  • 최남일
  • 승인 2019.08.12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양승조 충남지사와 오세현 아산시장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충남 아산시 제공.
(왼쪽부터) 양승조 충남도지사와 오세현 아산시장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충남 아산시 제공.

[아산=동양뉴스] 최남일 기자 = 충남도와 아산시는 12일 아산시청 브리핑룸에서 9년에 걸친 유성기업 노사분쟁 사태의 조속하고 평화로운 해결을 촉구했다.

유성기업 노사분쟁은 주간연속 2교대와 생산직월급제 도입 등을 요구하는 노조와 사용자 간의 대립으로 2011년 노조파업과 직장폐쇄가 일어나는 등 9년간 노사분쟁이 진행 중이다.

장기간의 유성기업 노사분쟁으로 인해 근로자와 사업자 모두가 피해를 보고 있는 상황이며, 개별기업의 문제를 넘어 도내 자동차부품산업과 지역 경제에 악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는 판단에 따라 충남도와 아산시가 중재 창구로 나섰다.

오세현 시장은 “자동차 산업이 미래 산업을 견인하는 대전환기에 유성기업의 노사분쟁이 평화적으로 해결될 수 있도록 최대한 뒷받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양승조 지사는 “우리 충남은 수천 개의 자동차부품업체들이 산재해 있고 수만 명이 근무하는 자동차 산업의 메카로 현재의 유성사태는 단지 해당기업만의 문제가 아니라 지역 경제에도 치명적인 타격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를 위해 충남도와 아산시는 지역주민을 대표해 유성기업 노사분쟁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촉구안을 발표하고 제안했다.

이번 촉구안은 유성기업 노·사는 3대 종단이 제안하는 집중교섭을 조건 없이 참여해 조속한 기간 내 평화적 해결이 이뤄지도록 적극 협력하고 집중교섭이 진행되는 기간 상호간에 자극할 수 있는 일체의 행위를 중단, 오직 대타협을 통한 조속한 해결에 집중한다는 것을 주요 골자로 한다.

또 지역 시민사회단체와 언론 등은 유성기업의 노사분쟁 종식을 촉구하고 공정하고 균형 있는 노사관계 구축에 함께 나서줄 것을 제안했다.

양 지사는 “우리는 과거의 사고와 방식을 과감히 떨치고 새로운 시각에서 시작해야 하며 누군가는 나서서 대화의 창구에 나오도록 설득하고 중재해야 한다”며 “노·사 양측 또한 겹겹이 쌓인 지난 일에만 매몰 되어서는 안 되며 서로가 함께 행복할 수 있는 길이 있다면 그 길을 바라보고 그 길을 걸어 갈 것을 결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충남도와 아산시는 3대 종단의 집중교섭(오는 19일부터 23일까지) 추진 지원과 노사합의 유도를 위한 지원 및 회사 정상화 지원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