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제74주년 광복절 기념 다양한 경축행사 개최
상태바
부산시, 제74주년 광복절 기념 다양한 경축행사 개최
  • 이광복
  • 승인 2019.08.14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터=부산시 제공)
(포스터=부산시 제공)

[부산=동양뉴스] 이광복 기자=부산시는 오는 15일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아 국권 회복을 위해 민족자존의 가치를 드높였던 선열들의 위업과 숭고한 독립정신을 계승 발전해 시민들의 자긍심과 애국심을 고양할 수 있도록 시민과 함께하는 다양한 경축행사를 펼친다.

14일 시에 따르면, 오전 9시 오거돈 시장을 비롯한 보훈단체장 등 40여 명이 충렬사를 참배하고, 오전 10시 문화회관 대극장에서는 보훈단체장 및 독립유공자·유족, 주요 기관장, 시민 등 1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을 진행한다.

또한, 지역의 항일독립운동과 광복이란 역사가 부산의 오늘을 지켜낸 위대한 소명임을 표현하는 영상물을 상영하고, 기념사, 경축사, 광복절 노래 제창, 만세삼창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오 시장은 이번 8·15 최근 조선통신사 행사, 청소년국제예술제를 통한 한일 학생들의 교류, 아시아태평양도시 관광진흥기구 총회에 자매도시인 후쿠오카시의 참석 등을 언급하며 자발적인 민간교류를 높이 평가하고, 통합과 상생의 가치에 기초한 품 넓은 연대를 강조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경축식에서는 시립극단, 합창단, 무용단, 청소년교향악단 등 4개 단이 협연으로 일제에 대한 저항의식과 조국에 대한 애정을 절실하고 소박한 감정으로 표현하는 창작음악극을 야심차게 공연한다.

경축식에 이어 낮 12시 용두산공원 ‘시민의 종’ 종각에서는 오 시장을 비롯한 독립유공자 등 30여 명이 총 33회의 기념 타종을 실시한다.

이와 함께, 김병길 애국지사의 자녀를 초청해 예우함으로써 독립유공자에 대한 최고의 존경, 최대의 예우를 하고자 하는 의지를 보여주고 독립유공자 증손·고손 등 젊은 세대를 선정해 신·구 조화로 새로운 미래를 준비한다는 의지를 전달한다.

이밖에 타종식 부대행사로 초·중·고·대학생 및 지역 주민 등 15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태극기 그리기, 페이스페인팅, 태극기 패션, 위인들과 만세 부르고 사진찍기, 태극기 몹 등 ‘태극물결 행사’도 열린다.

오 시장은 “올해는 3·1운동 100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년이 되는 해이며, 그래서 이번 광복절은 그 어느 때보다 의미 깊고 기뻐야 할 자리”라고 말했다.

이어 “일본정부가 역사왜곡과 경제보복으로 찬물을 끼얹고 있다. 그러나 평화를 사랑하는 세계 곳곳의 모든 양심세력들과 연대해 함께 반드시 이겨낼 것이며, 시민 여러분이 자랑스러워하는 당당한 부산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