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2019 사회조사' 실시
상태바
인천시 '2019 사회조사' 실시
  • 윤태영
  • 승인 2019.08.15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동양뉴스] 윤태영 기자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오는 21일~다음 달 11일까지 ‘2019년 인천시 사회조사’를 실시한다.

시는 1998년부터 ‘인천시민 생활 및 의식조사’ 형태로 사회조사를 실시해 왔으나, 어려운 재정여건을 이유로 2014년부터 조사가 중단돼, 최근 5년 동안 전국 17개 시-도 중 유일하게 사회조사를 실시하지 않았다.

그러나, 민선 7기 들어 ‘데이터 기반 행정’이 강조되고, 다양한 정책 분야에 대한 시민의 요구와 인식을 기반으로 정책 개발이 필요하다는 인식 하에 올해 조사를 재개하게 됐다.

또한, 지난 2월 제정된 ‘데이터기반행정 및 이용 활성화에 관한 조례’에서는 매년 사회조사를 실시하도록 의무화해 단절 없는 지속적 조사를 제도화 했다.

15일 시에 따르면, 조사 대상은 시에 거주하고 있는 9000가구 만 13세 이상 가구원으로, 조사원이 직접 가구를 방문해 면담을 실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조사는 분야별로 2년에 걸쳐 진행되는데, 올해에는 주거와 교통, 사회통합, 문화와 여가, 소득과 소비, 노동, 안전, 교육 등 7개 부문을 조사하며, 내년에는 건강, 교육, 안전, 가구와 가족, 환경 등의 분야를 조사한다.

특히, 지역사회 소속감, 주거환경·대중교통·경제생활 만족도 등 시민들이 느끼는 주관적 인식이 중요한 18개 지표는 분야에 관계없이 매년 조사한다.

조사결과는 오는 12월 말에 시 홈페이지 및 국가통계포털(KOSIS) 등을 통해 시민에게 공개되고, 각 소관 부서에 전달되어 분야별 개선정책 마련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된다.
 
김광용 기획조정실장은 “사회조사는 시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살기 좋은 인천을 만들기 위한 기초조사”라면서 “시민 한 분 한 분의 소중한 의견이 시민 중심 정책의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조사에 적극적으로 응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