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불교·기독교·천주교, 출산 인식 개선 저출생 해소 '맞손'
상태바
부산시-불교·기독교·천주교, 출산 인식 개선 저출생 해소 '맞손'
  • 이광복
  • 승인 2019.08.15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동양뉴스] 이광복 기자=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오는 16일 오전 9시 시청 7층 영상회의실에서 불교·기독교·천주교 3대 종교단체와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부산’을 만들기 위한 협약을 체결한다.

15일 시에 따르면, 이날 협약식에는 오거돈 시장을 비롯한 불교연합회장 경선 범어사 주지, 부산기독교총연합회장 서창수 목사, 천주교 부산교구 손삼석 교구장 등 4명이 참석해 직접 협약서에 서명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에는 지역사회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는 종교단체와 산하 기관 등이 시와 함께 저출생에 대응하고, 출산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해 나간다는 의지가 반영됐다.

주요 내용으로는 ▲다음 세대 유지를 위한 출생의 중요성과 생명의 소중함을 시민과 각 종교단체 신도 등에게 알리기 위한 상호 협력 ▲검소하고 의미있는 결혼, 신혼 출발 문화 확산 ▲남녀 공동 육아 장려 등 출생과 양육하기 좋은 분위기 조성 ▲저출생·고령화 현상에 따라 세대 간 소통 및 존중 문화 확산 등이 포함됐다.

이번 협약을 통해 3대 종단은 출산에 대한 긍정적인 사회 분위기를 조성하고, 기존의 출산장려 활동을 더욱 체계적이고, 발전적으로 확대해 나간다.

오 시장은 “지금까지 출산장려와 보육환경 개선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해왔지만 다양한 요인이 합쳐져 저출생 현상은 날로 심각해지고 있는 것이 현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3대 종단과 함께 출생의 중요성과 생명의 소중함을 널리 알리는 데 힘을 모으고, 시의 출산장려 노력과 상호 협력을 통해 부산이 저출생 대응을 선도하는 도시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