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강원 산불피해지역 주거안정 지적재조사 추진
상태바
국토부, 강원 산불피해지역 주거안정 지적재조사 추진
  • 서다민
  • 승인 2019.08.15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적재조사사업 대상지역 드론촬영(사진=국토부 제공)
지적재조사 사업 대상지역 드론촬영(사진=국토부 제공)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지난 4월 발생한 강원도 산불피해지역 주민들의 경제적 부담 경감과 신속한 복구를 위해 강원도·고성군·한국국토정보공사와 함께 고성군 피해지역 일원을 긴급 지적재조사 사업지구로 이달 중 지정해 추진할 예정이다.

15일 국토부에 따르면 산불피해지역인 고성군 토성면 일대 5개 지구(성천리, 용촌리, 원암리, 인흥1·3리)는 주거용 주택의 피해가 심한 지역이다.

따라서, 주택 신축 전 불규칙한 토지를 정형화하고, 주민간의 경계분쟁 및 진입로 확보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적측량이 시급하다.

이에 경계측량, 건물현황측량 등 피해주민들이 부담하는 경제적 비용을 지원하고, 지자체 재정여건을 감안해 지적측량시 측량수수료를 100% 감면하는 등 피해지역 주민들의 주거안정에 도움을 줄 예정이다.

국토부는 신기술(드론, GNSS, 모바일측량 등)을 산불피해지역 지적재조사측량에 적용함으로써 측량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해 연내 사업 완료를 목표로 적극적인 지원을 할 계획이다.

지적재조사사업은 100여년 전 일제강점기 일본인에 의해 만들어진 종이지적도의 등록사항(경계, 지목 등)을 실제 토지현황과 일치시키고 디지털 지적으로 전환해 국토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고자 2012년부터 추진해 온 사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