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의회 추경 본 회의장서 A의원 추태
상태바
공주시의회 추경 본 회의장서 A의원 추태
  • 이영석
  • 승인 2019.08.19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너희가 의원이냐" 막말 쏟아내

[공주=동양뉴스]이영석 기자=충남 공주시의회는 지난 9일 열린 제210회 임시회의장에서 A의원이 신상발언을 통해 동료 의원들을 비난하는 추태를 부린 사실이 알려지면서 물의를 빚고 있다.

A의원은 본회의장에서 진행된 신상발언에서 “예산이 바르게 쓰여지는지 감시 감독해야 할 의원들이 불법을 저지른 명백한 증거와 증인이 있는데도 예결위 의원들이 예산안 심사를 소홀히 했다”며 동료 의원들을 향해 “너희들이 의원이냐”고 막말을 쏟아냈다.

또 동료 의원들을 항해 “이번 추경예산 중에는 지난 본 예산심의에서 삭감한 예산이 또 올라왔다”며 “민주당 의원들이 예산을 통과시키려 하고 있는 것은 시민들의 혈세를 낭비 시키려 하는 것으로 각성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김정섭 공주시장을 향해서는 “의회 회기중 시장이 본회의장에 불참하고 휴가를 다녀왔다”며 “역대 그런 시장은 없었다”고 김 시장을 강하게 몰아붙였다.

김 시장은 “휴가기간 동안 시민과 의회에 휴가로 인해 피해가 있다면 사죄 하겠다"고 답했다.

A의원은 신상발언을 마친 뒤 자리에 배석하면서 자신의 몸에 부착된 항암투약 줄을 가위로 자르는 등의 행위를 벌이며 고성이 더욱 커졌고 의회는 정회됐다.

결국 다른 동료 의원의 수정발의안이 상정됐으나 표결에서 부결돼 추경은 원안가결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