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교육청, 지역화 교과서 '부산의 재발견' 워크북 개발
상태바
부산교육청, 지역화 교과서 '부산의 재발견' 워크북 개발
  • 허지영
  • 승인 2019.08.30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교육청 전경(사진=부산교육청 제공)
부산교육청 전경(사진=부산교육청 제공)

[부산=동양뉴스] 허지영 기자=부산교육청(교육감 김석준)은 내달 2일부터 6일까지 학부모와 함께하는 부산의 재발견 워크북 ‘부산, 개안치예?’를 개발해 관내 중학교와 학부모지원센터, 구·군 진로진학지원센터, 도서관 등에 6000부를 무료로 보급한다.

30일 교육청에 따르면 이 워크북은 학부모와 시민들에게 우리 고장 부산에 대한 관심과 이해를 높일 수 있도록 지역화 교과서인 부산의 재발견과 연계해 개발했다.

이 워크북은 A4 변형판 232쪽에 부록 2쪽으로 구성되어 부산의 옛 중심지 동래 등 체험 가능한 16개 코스를 개발해 소개하고 있다. 해당 코스는 주제별 2~3시간 동안 둘러볼 수 있는 코스로 구성했다.

이 워크북의 특징은 ▲코스별 주요 방문 체험처 그림 지도(체험처간 이동 시간, 거리) 등 제시 ▲교과서와 연계한 학습활동이 되도록 각 코스별 부산의 재발견 교과서 단원 페이지 번호와 관련 내용(주제, 코스) 수록 ▲각 체험처 설명내용과 활동자료, 관람하기 전 깨알 팁을 수록해 해당지역 방문 시 필요한 정보 제공 ▲각 코스별 마지막 장에 메모장인 Daily Note 첨부 등이다.

부록에는 코스 활동에 따라 스티커를 붙여 표현하는 재미를 더할 수 있도록 스티커 활동 자료를 추가했다. 이를 통해 학부모들이 자녀와 함께 주도적으로 부산을 탐구하도록 했다.

교육청은 지난 2017년부터 지역화 교과서인 부산의 재발견을 최초로 개발해 매년 중학교 신입생과 교원, 학부모 등에게 무료로 보급해 왔다.

부산의 재발견은 중학교 자유학기제 주제선택활동, 사회과 부교재, 중등학교 창의적 체험활동, 교직원 및 학부모 연수자료 등 다양한 학교 교육활동에 활용되고 있다.

김석준 교육감은 “이 워크북은 학부모와 학생들에게 부산의 역사와 문화를 다양하게 즐기고 경험할 수 있도록 개발했다”며 “이 경험을 통해 학생들이 우리 고장 부산에 대한 자긍심과 애향심을 갖고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