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자기혈관 숫자 알기’ 레드서클 합동캠페인 펼쳐
상태바
인천시 ‘자기혈관 숫자 알기’ 레드서클 합동캠페인 펼쳐
  • 우연주
  • 승인 2019.09.02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인천시 제공)
(사진=인천시 제공)

[인천=동양뉴스] 우연주 기자 = 인천시는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주간인 오는 7일까지 '자기혈관 숫자 알기'를 슬로건으로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 수치 알기의 중요성을 전달하기 위한 레드서클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2일 밝혔다.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주간은 2014년부터 질병관리본부에서 심뇌혈관질환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과 경각심을 높이고, 캠페인에 대한 관심을 유도하기 위하여 지정·운영되고 있다.

시는 시와 군·구 보건소를 주축으로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사업 지원단,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인천사랑병원 등 관내 유관기관들과 연계하여 3040세대 직장인을 대상으로 레드서클 합동캠페인을 추진하게 되었다.

시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 측정 및 개별상담 등 캠페인을 통해 심근경색, 뇌졸중과 같은 중증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 방법을 알리고 적극적으로 건강생활수칙을 실천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방침이다.

더불어 혈압·혈당·콜레스테롤 수치 측정 및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 방법 등을 안내 받을 수 있는 건강부스를 지칭하는 '레드서클 존'을 다수가 운집하는 아파트 및 대형마트, 사업장, 재래시장 등에 설치하여 시민들에게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과 올바른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캠페인을 통해 초기증상이 뚜렷하지 않지만, 관리하지 않으면 다양한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는 고혈압, 당뇨병, 이상지질혈증 환자를 신규 발굴하여 자가 관리, 보건의료기관 등록 관리를 유도하여 맞춤형 상담·교육을 실시하는 등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강병진 건강증진과장은 "심근경색, 뇌졸중 등 심뇌혈관질환은 현재 우리나라 전체 사망원인의 24.3%를, 사회·경제적 비용도 4조2500억원을 차지하고, 질병부담 또한 높은 질환으로 WHO에서는 생활습관 개선 등을 통해 80%가 예방 가능하다고 보고된 바 있다”며 “우리 시에서는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과 경각심을 높이고자 다양한 방식의 홍보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