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목장 ‘천상원, 천상의 목수(木手)’전 개최
상태바
소목장 ‘천상원, 천상의 목수(木手)’전 개최
  • 김영만
  • 승인 2019.09.03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 소목장 작고(作故) 보유자 작은 전시
11월 3일까지 무형문화재기념관서 열려

[대전=동양뉴스]김영만 기자=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오는 11월 3일까지 국립무형유산원 어울마루 1층 무형문화재기념관 중앙 홀(전시규모 40㎡)에서 작은 전시 ‘천상원, 천상의 목수(木手)’를 개최한다.

3일 국립무형유산원에 따르면 이 전시는 국가무형문화재 작고(作故) 보유자를 기리고자 매년 개최하는 소규모 전시로, 지난해에 이은 두 번째 전시다.

고(故) 천상원(千相源, 1926~2001년)은 1975년에 국가무형문화재 제55호 소목장 보유자로 인정되었다. 경남도 충무(현 통영시)의 유명한 목수였던 부친 천철동(千喆同, 1895~1973년)에게 15세 때부터 소목을 배워 평생을 목가구 만드는 데 바쳤다.

천상원은 특히, 나뭇결이 잘 살아있는 느티나무로 많은 농을 제작했다.

이번 전시는 천상원의 ‘머릿장(의류 및 작은 생활도구를 담는 장)’을 전시해 민농의 정수를 감상할 수 있으며, 생전에 천상원이 사용하던 목재, 톱, 대패, 연귀틀, 만력 등 다양한 소목 재료와 도구들, 도면과 나무로 만든 본(풍혈본風穴本 등)으로 그의 통영 공방을 재현했다.

전시장 내에는 전통가구 체험공간도 마련해 어린이 관람객들이 장난감 블록처럼 목부재를 조립하며 전통가구(민농, 울거미농)의 서로 다른 특징을 배울 수 있도록 하였다.

전시 관람은 무료로 진행되고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자세한 사항은 국립무형유산원 누리집이나 전화(063-280-1483)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