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명절 '식중독 주의보'
상태바
추석 명절 '식중독 주의보'
  • 김영만
  • 승인 2019.09.04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보건환경硏, 씻은 채소 즉시, 조리음식 2시간 내 냉장보관 요구
tlrwndehr
추석 명절을 앞두고 음식물 및 개인위생 관리 등 식중독에 대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사진=대전보건환경연구원 제공)

[대전=동양뉴스]김영만 기자=대전시 보건환경연구원이 추석 명절을 건강하고 안전하게 보내기 위해 음식물 및 개인위생 관리 등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대전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올해 추석이 예년보다 열흘가량 이른 시기로 늦여름의 더위가 이어져 식중독 발생 우려가 높은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4일 밝혔다.

실제로 명절에는 많은 사람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데다, 음식을 한꺼번에 조리·보관해 연휴기간 내 섭취하게 되고, 익힌 재료와 익히지 않은 재료를 취급할 때 교차오염이 발생할 수 있다.

대전시 보건환경연구원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씻은 채소를 실온(25도)에서 12시간 보관하면 세균수가 3배로 증가했다.

전(부침)의 경우 실온(25도)에서 4시간을 보관하면 세균이 증식하기 시작했고, 10도에서 보관할 경우도 48시간이 지나면 초기부패가 시작되는 것이 확인됐다.

전재현 시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증식조건이 적당하면 대장균은 10분, 장염비브리오균은 11분, 황색포도상구균은 28분 만에 세균수가 2배로 증가한다”며 “씻은 채소는 즉시, 조리음식은 2시간 내에 반드시 냉장 보관하고 충분히 가열 후 섭취해야 하며, 조리 전 손 씻기와 칼·도마 등 조리기구 위생관리 등도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한편,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식중독 발생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식중독 환자 중 약 25%(9297명)가 9~10월에 발생했으며, 병원성대장균, 장염비브리오균, 살모넬라 등 세균이 70%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