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페이' 도입 4개월 만에 일반발행 100억원 돌파
상태바
'고양페이' 도입 4개월 만에 일반발행 100억원 돌파
  • 우연주
  • 승인 2019.09.04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동양뉴스] 우연주 기자 = 경기 고양시가 지난 4월 출시한 지역화폐 '고양페이'의 누적 일반발행액이 100억원을 넘어섰다고 4일 밝혔다.

선불카드형 지역화폐인 고양페이는 지난 4월 22일 출시된 이후 꾸준히 일반판매액이 증가하다가 7월 1일부터 이달 15일까지 여름 휴가철과 추석을 맞아 실시한 10% 이벤트 확대기간에 판매액이 폭발적으로 늘어났다. 2달간 총 82억원이 판매되어 같은 기간 경기도 내 지역화폐 일반발행 1위를 달성했다.

현재 산후조리비와 청년수당으로 지급되는 정책발행분까지 합치면 지역화폐 총 발행액이 160억원이 넘는다. 이는 도내 최고 수준이다.

특히 지난 7, 8월에 판매된 일반발행액은 전월인 6월 대비 평균 약 800%가 늘어난 수치로, 이는 고양페이 마케터를 활용한 지속적인 홍보실시와 더불어 지역주민들의 입소문과 온라인 커뮤니티 카페 등을 통한 고양페이의 장점이 빠르게 확산되며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앞으로도 시는 시민들의 많은 관심 속에 운영되고 있는 지역화폐 제도에 대해 지속적인 홍보를 진행해 시민 모두가 골고루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고, 불편사항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제도 정착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김규진 소상공인지원과장은 “7, 8월 고양페이를 많이 이용해주신 시민분들에게 다시 한 번 감사드리며, 지역화폐는 전통시장과 소상공인의 매출증대로 서민경제 및 골목상권 활성화, 일자리 증가 등 지역경제 선순환을 가져와 지역경제 전체를 활성화시키는 좋은 제도로 가맹점주와 소비자 모두가 윈윈할 수 있는 만큼 앞으로도 많은 이용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