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한국평화종교학회 추계학술대회’ 선문대서 열려
상태바
‘2019 한국평화종교학회 추계학술대회’ 선문대서 열려
  • 최남일
  • 승인 2019.09.09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문대학교 제공.
선문대학교 제공.

[아산=동양뉴스] 최남일 기자 = 한국평화종교학회(학회장 김항제)가 지난 6일 선문대학교 본관 국제회의실에서 ‘한반도 통일과 평화체제’라는 주제로 '2019 한국평화종교학회 추계학술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대회에서 신율(명지대) 교수는 기조 강연을 통해 독일 통일 과정에서 나타난 문제들과 이를 극복해온 상황을 분석하며 “한반도 통일 이후 나타날 수 있는 국민적 박탈감이나 소외감을 최소화하고 국민통합을 이루기 위해서는 합의제적 내각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신 교수의 강연 후에는 한반도 통일체제를 준비하는 종교적 비전과 실천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임형진(경희대) 교수는 ‘천도교의 통일운동과 한반도 평화체제의 비전’이란 주제를 통해 북한 내 최대 종단인 천도교와 연결해 항구적인 평화체제 수립을 위한 실천을 강조했다.

이어 강화명(선문대) 교수는 ‘공생주의로 본 남북의 경제체제 통합 방향’을 발표하면서 남북 경제 단일화를 시장경제 논리와 함께 복지적 시각에서 통합적인 사회적 안전망을 구축해야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반도 통일을 준비하는 사회통합 방안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오기성(경인교대) 교수는 ‘통일한국에서의 사회통합 연구’ 발표를 통해 남북한의 경제 격차를 줄일 것, 평화의 문화를 형성할 수 있는 역량을 증진할 것 등을 강조했다.

성기영(국가안보전략연구원) 박사는 ‘독일 통일의 교훈과 한반도 평화통일’을 발표하면서 독일의 경험에 대한 재조명을 바탕으로 한반도 평화통일에 주는 시사점을 분석했다.

김항제 학회장은 “한반도 통일은 오랜 준비와 논의의 기반 위에 이뤄질 수 있다”면서 “한반도 평화체제에 대한 논의를 위해 종교를 중심으로 한 대화의 장을 마련했다”고 학술대회 의미를 설명했다.

한편 이번 행사는 문선명 선생 성화 7주년을 기념해 선문대학교 선학평화연구원이 주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