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명대 자율주행자동차동아리, 첫 국제대회 입상 ‘눈길’
상태바
상명대 자율주행자동차동아리, 첫 국제대회 입상 ‘눈길’
  • 최남일
  • 승인 2019.09.09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명대 자율주행자동차동아리 TRE(Thirteen Robot Engineers)팀. 상명대 제공.
상명대 자율주행자동차동아리 TRE(Thirteen Robot Engineers)팀. 상명대 제공.

[천안=동양뉴스] 최남일 기자 = 상명대학교(총장 백웅기) 공과대학 자율주행자동차동아리 ‘TRE(Thirteen Robot Engineers)’ 팀이 지난 6일과 7일 경기 화성시에 위치한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개최된 ‘2019국제대학생창작자동차경진대회’에 참가해 장려상을 받았다.

국토교통부가 후원하고 한국교통안전공단과 한국자동차안전학회가 주관한 이번 대회는 역대 최대 규모인 국내·외 45개 대학, 64개 팀이 참가해 직접 만든 창작자동차 기술을 선보였다.

이번 대회는 대학생들이 직접 제작한 자율주행차와 전기자동차 2개 부분으로 진행됐다.

자율주행차부문에 출전한 상명대 TRE팀은 첫 출전임에도 불구하고 본선진출 16개 팀 중 최종완주 5개 팀에 명단을 올리며 장려상을 수상, 향후 발전 가능성을 보여줬다.

강태구 휴먼지능로봇공학과 교수는 “대회 첫 출전이고 팀원도 2학년 학생들로만 구성되어 큰 기대를 하지 않았으나 대회를 준비하는 6개월간의 노력으로 기대이상의 성적을 거둬준 학생들에게 영광을 돌린다. 앞으로도 이러한 대회를 통해 실무위주의 교육에 힘쓰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