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특화시장 식당동 임대료 인하
상태바
서천특화시장 식당동 임대료 인하
  • 강채은
  • 승인 2019.09.11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천군청 제공)
(사진=서천군청 제공)

[서천=동양뉴스] 강채은 기자=충남 서천군은 올해 전국에서 유일하게 중기부 지역선도형시장 육성사업에 서천특화시장이 선정돼 2년간 국비 9억원을 지원받는 등 꾸준하게 양적 성장이 이뤄지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이러한 양적 성장과 방문객의 폭발적인 증가에도 식당동의 높은 임대료로 인해 비싼 음식 가격과 서비스 저하로 관광객들의 불만이 늘고 상인들의 재정상의 어려움이 가속화되어 점포를 포기하는 등 고질적인 문제점이 있었다.

현재 ‘공유재산법’에 의한 최고가 입찰방식은 입점 희망자들 간 경쟁을 일으켜 점포를 낙찰받기 위해 무리하게 입찰 가격을 써내 터무니없게 높은 1년 임대료가 결정됐다.

이러한 부작용을 해결하기 위해 식당동 입찰 최저가를 기존의 점포 감정가액의 5%에서 3%로 대폭 낮추는 결단을 내렸다.

‘서천군 전통시장의 개설·운영에 관한 조례’에는 입찰 최저가를 점포 감정가액의 3%에서 5%까지의 요율로 산정할 수 있게 규정돼 지난해까지 감정가액의 5%를 적용했지만 올해부터 3%를 적용한 것이다.

실제로 입찰 최저가를 낮추자 낙찰가도 하락하게 됐는데, 지난 4월부터 식당동 3개 점포의 모집공고에서 1000만원대 중후반으로 낙찰돼 기존 가격보다 많게는 2000만원까지 임대료가 급격히 낮아졌다.

이에 군은 다음달 모집공고를 하는 식당동 5개 점포에 대해서도 낮아진 입찰 최저가를 적용할 방침이며, 앞으로도 특화시장 상인회, 상인들, 전통시장 전문가와의 소통을 통해 임대료뿐만 아니라 상인들의 부담을 줄일 수 있는 다양한 시책을 개발할 계획이다.

노박래 군수는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지역경제의 한 축인 서천특화시장 상인들의 부담을 줄이기에 어떠한 노력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