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9월 재산세 1636억원 부과
상태바
대전시, 9월 재산세 1636억원 부과
  • 김영만
  • 승인 2019.09.11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까지 고지서 없이 현금자동입출금기 등으로 납부 가능

[대전=동양뉴스]김영만 기자=대전시는 이달 정기분 재산세(주택분 2분의 1, 토지분) 1636억 원을 부과했다.

11일 대전시에 따르면 1636억 원 중 재산세는 1418억 원, 지역자원시설세는 44억 원, 지방교육세는 174억 원이며, 과세대상별 부과현황은 주택분 571억 원, 토지분 1065억 원이다.

이번 재산세는 전년(1551억 원)보다 85억 원(5.5%)이 증가한 것으로 판암지구 및 유성구 일대의 공동주택 증가와 매년 1월 1일 기준으로 공시되는 공동주택(4.6%) 및 개별주택가격(3.6%)과 공시지가(5.0%) 상승이 주요 원인으로 분석됐다.

지역별 부과액으론 유성구 578억 원(전년대비 7.0% 증가), 서구 453억 원(전년대비 4.2% 증가), 대덕구 211억 원(전년대비 4.6% 증가), 중구 204억 원(전년대비 5.2% 증가),  동구 190억 원(전년대비 5.3% 증가) 순으로 나타났다.

재산세는 과세기준일인 지난 6월 1일 현재 재산소유자에게 부과되며, 주택분에 대해선 재산세 본세가 10만 원 이하인 경우 지난 7월 일괄 부과했다. 이를 초과 한 경우에는 7월과 9월에 각각 2분의 1씩 나누어 부과됐다.

납부기간은 오는 30일까지며, 납부방법은 인터넷 상에서 위택스에 접속해 납부하거나 지로납부, 납부전용계좌(가상계좌)이체 등을 이용할 수 있다.

고지서 없이도 전국의 모든 금융기관에 설치된 현금지급기(CD)·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 통장, 현금카드, 신용카드를 넣으면 지방세를 확인하고 바로 납부할 수 있다.

또한, 납세자가 신청할 경우 신용카드로 자동납부 할 수 있으며, 카카오페이나 네이버페이, 페이코앱 등 세 가지 간편결제 앱을 이용해 시민들이 지방세 고지서를 받아보고 납부할 수 있다.

대전시 관계자는 “납부마감일에는 금융기관의 창구 혼잡 및 인터넷 접속 지연 등 불편사항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납부 마감일 전에 미리 납부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