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소방안전본부, 추석연휴 화재 주의 당부
상태바
광주소방안전본부, 추석연휴 화재 주의 당부
  • 강채은
  • 승인 2019.09.12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동양뉴스] 강채은 기자 = 광주시 소방안전본부는 최근 5년간 추석 연휴에 발생한 화재를 분석한 결과, 음식물 조리 중 화재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나 음식 준비 시 각별히 주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12일 본부에 따르면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광주지역에서 추석 연휴 기간 총 66건의 화재가 발생했다. 발생 원인은 부주의에 의한 화재가 32건(48.5%)으로 가장 많고, 전기적 원인 21건(31.8%), 기계적요인 5건(7.5%) 순이었다.

부주의로 인한 화재 중 음식물 조리 중 발생한 화재가 11건(34.4%)으로 가장 많고, 담배꽁초 8건(25%), 기타 부주의 4건(6.1%) 등으로 나타났다.

음식물 화재는 대부분 가스레인지 위에 사골 등 음식물을 올려놓고 외출하거나 잠을 자는 경우, 장시간 전화통화 등이 원인으로 심한 경우 주택 전체로 확대될 가능성도 있다.

시 소방안전본부 관계자는 “제사음식 등 명절 준비를 위해 가스레인지 사용량이 증가하면서 화재 발생 위험도 높아진다”며 “가스레인지 위에 음식물을 올려놓았을 때는 절대로 자리를 비우지 말고, 만약 음식물이 타는 냄새나 연기가 날 때는 먼저 밸브를 차단하고 빨리 119에 신고하는 것이 큰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