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올해 벼 1만1495t 수매 시작
상태바
울산시, 올해 벼 1만1495t 수매 시작
  • 허지영
  • 승인 2019.09.17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청 전경(사진=울산시청 제공)
울산시청 전경(사진=울산시청 제공)

[울산=동양뉴스] 허지영 기자=울산시는 올해 공공비축미 2040t(산물벼 600t, 포대벼 1440t)과 농협 미곡종합처리장 산물벼 9455t 등 총 1만1495t을 오는 11월 말까지 수매한다고 17일 밝혔다.

시는 오는 23일부터 11월 16일까지 정부 공공비축미 산물벼 600t과 농협 RPC 산물벼 9455t을 울산지역농협연합미곡처리사업소와 두북미곡종합처리장 등 2개소에서 산물벼 상태로 각각 수매한다.

또한, 내달 15일부터 11월 말까지 정부 공공비축미 포대벼 1440t을 농업인이 원하는 마을별 수매 장소와 시간에 수분량 13~15% 이내의 상태로 40㎏ 또는 대형 포대벼(800㎏) 단위로 수매한다.

올해 수매 품종은 농민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여 다수확 품종을 제외한 새일미, 영호진미 2개 품종이다. 공공비축미 중간정산금 3만원(40㎏ 포대당)은 수매 후 농가에 즉시 지급하며, 매입 가격은 통계청이 조사하는 수확기 전국 평균 산지 쌀값을 기준으로 결정된다.

고품질의 공공비축미를 확보하고자 지난해 처음 시행한 벼 품종 검정을 올해도 실시하며 매입 품종이 아닌 벼를 출하한 농가는 5년간 공공비축미 수매 대상에서 제외된다.

시는 쌀 소비 감소와 기상이변 등 작황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에 농업경영비 절감을 통한 생산 안정에 기여하고자 관내 벼 재배 농가를 대상으로 공공비축미, 농협 미곡종합처리장 산물벼 수매 시 운송비 지원을 통해 수매 편의와 비용을 절감해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